구리시, ‘시민행복 특별시’ 증진방안 시민공모
상태바
구리시, ‘시민행복 특별시’ 증진방안 시민공모
  • 김동환 기자
  • 승인 2020.08.10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리시민 대상 8월 10일~9월 8일까지 공모접수 ‘심사 후 창안등급’ 결정
구리 시민행복 특별시 로고

[매일일보 김동환 기자] 구리시는 ‘시민행복 특별시’구현을 위한 전 시민 대상으로 아이디어 공모를 실시한다.

10일 구리시는 "접수는 10일부터 9월8일까지 30일간 실시된다."며 "공모주제는 ‘구리시민의 행복증진 방안’으로 구리 시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내용이라면 무엇이든지 가능하다."고 밝혔다.

시는 접수된 제안은 1차 시정발전연구단의 심사를 거쳐 최종 구리시 시정조정위원회의 심사를 통해 창안등급이 결정된다고 전했다.

시는 창안등급의 차등화를 위해 기존 3단계의 등급을 올해부터 금상,은상,동상,장려상,노력상의 5단계로 세분화했다.

시는 공모 상금도 10만원에서 최고 300만원까지 다양하게 지급할 수 있도록 관련 조례를 개정한 바 있다. 제안에 참여한 모든 시민들에게는 소정의 상품권을 지급할 계획이다.

안승남 구리시장은 “진정한 구리 시민행복특별시의 완성은 민과 관이 함께하는 협치가 있어야 가능하다고 강조하고, 이번 제안공모전을 통해 시민들의 다양한 아이디어를 발굴하여 전국 최고의 행복도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리시는 지난 5월 제1회 공모전을 시작으로 연말까지 시민행복 특별시를 위한 협치 과제를 주제로 지속적인 공모전을 추진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