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인트루이스 김광현, MLB 첫 선발 등판 무기한 연기
상태바
세인트루이스 김광현, MLB 첫 선발 등판 무기한 연기
  • 한종훈 기자
  • 승인 2020.08.10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팀 동료 코로나19 증세… 피츠버그 3연전 연기 결정
김광현의 투구 모습. 사진= 연합뉴스.
김광현의 투구 모습. 사진= 연합뉴스.

[매일일보 한종훈 기자]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김광현의 선발 등판이 무기한 연기됐다. 팀 동료 수 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증세를 보이면서 경기 자체가 연기됐기 때문이다.

마크 실트 세인트루이스 감독은 10일(한국시간) 지역 라디오 KMOX와 인터뷰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대다수 구성원의 몸 상태는 나쁘지 않지만, 몇 명은 증세를 보인다”면서 “이들은 병원 응급실에서 링거 주사를 맞는 등 치료를 받았다. 현재 응급실에 입원한 구성원이 없다”고 밝혔다. 실트 감독은 “다행스럽게도 심각한 상황에 놓인 구성원은 없지만, 코로나19 확산 문제가 우리 주변에서 일어나고 있음을 알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세인트루이스는 지난 1일 선수 2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처음 양성 반응을 보인 뒤 9일까지 총 16명(선수 9명, 직원 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11일부터 13일까지 열릴 예정이었던 세인트루이스와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주중 3연전을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따라서 김광현은 12일 피츠버그전에 선발 등판할 예정이었지만, 경기가 연기되면서 등판 일정 역시 무기한으로 미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