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구, ‘돌봄SOS센터’ 운영 … 맞춤형 복지서비스 연계
상태바
구로구, ‘돌봄SOS센터’ 운영 … 맞춤형 복지서비스 연계
  • 백중현 기자
  • 승인 2020.08.10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장기화‧경제위기, 1인 가구 증가 등 늘어나는 복지 수요에 적극 대처
어르신‧장애인‧중장년층 대상 일시재가, 식사지원 등 맞춤형 복지서비스 제공
구로구가 ‘돌봄SOS센터’를 운영한다. 이달 3일부터 선행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구로구 제공
구로구가 ‘돌봄SOS센터’를 운영한다. 이달 3일부터 선행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구로구 제공

[매일일보 백중현 기자] 구로구(구청장 이성)가 ‘돌봄SOS센터’를 운영한다.

 구로구는 돌봄 사각지대 발생을 예방하고, 증가하는 복지수요에 적극 대처하기 위해 ‘돌봄SOS센터’를 운영한다며 내년 하반기에 시작되는 이 사업에 앞서 이달 3일부터 선행사업을 실시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돌봄 SOS센터’는 돌봄이 필요한 주민들에게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연계, 제공하는 사업이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돌봄 공백 발생, 경제위기, 1인 가구 증가 등 사회적 변화에 맞춰 돌봄의 공공성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용대상은 어르신, 장애인, 만 50세 이상 중장년 가구 중 △혼자 거동하기 어렵거나 독립적인 일상생활 수행이 어려운 경우 △수발할 수 있는 가족 등이 부재하거나 수발할 수 없는 경우 △공적 돌봄서비스를 이용하지 않거나 서비스 이용 중 불가피한 공백이 발생한 경우로 3가지 조건을 모두 충족해야 한다.

 제공하는 서비스는 일시재가, 식사지원, 단기시설 입소, 정보상담 등 4가지 분야다. 대상자의 복지 욕구에 따라 맞춤형 돌봄계획을 수립하고,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서비스 이용금액은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 중위소득 100%(코로나 상황 종료 시 85%) 이하 주민의 경우 1인당 연간 156만원까지 지원된다. 그 외 일반주민은 본인이 서비스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

 신청을 원하는 이는 거주지 동주민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긴급돌봄이 필요한 경우 신청 후 72시간 이내, 그 외는 7일 이내 돌봄매니저가 직접 가정으로 방문해 상담을 진행한다.

 구로구 관계자는 “이번 ‘돌봄SOS센터’를 통해 간병부터 일상생활 지원까지 대상자에게 꼭 필요한 서비스를 신속하게 지원할 수 있게 됐다”며 “따뜻하고 안전한 복지도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