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장마로 인명피해 50명…9년 만에 최악 물난리
상태바
올해 장마로 인명피해 50명…9년 만에 최악 물난리
  • 최은서 기자
  • 승인 2020.08.09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망 38명·실종 12명…47일째 장마 지속
5호 태풍 ‘장미’ 북상 중…한반도 영향권
서울 전역을 비롯한 수도권에 호우 경보가 발령된 9일 서울 반포대교에서 바라본 한강이 비구름에 가려져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전역을 비롯한 수도권에 호우 경보가 발령된 9일 서울 반포대교에서 바라본 한강이 비구름에 가려져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최은서 기자] 47일간 이어진 장마로 50명이 숨지거나 실종됐다. 2011년 이후 9년 만에 찾아온 최악의 물난리다. 제5호 태풍 ‘장미’까지 북상하고 있어 수해 현장 피해 복구와 추가 피해 예방을 위한 대비에 비상이 걸렸다.

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6월 24일 중부 지역에서 장마가 시작된 이후 집중호우로 인한 사망자는 38명, 실종자는 12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2011년 이후 가장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한 것이다. 호우로 인한 인명피해는 2011년 77명을 기록한 뒤 2012년 2명, 2013년 4명, 2014년 2명, 2015년 0명, 2016년 1명, 2017년 7명, 2018년 2명, 2019년 1명(잠정) 등 한 자릿수를 유지해왔었다.

지난달 13일 경남 함양에서 배수로 작업을 하던 남성 2명이 숨졌고 23~25일에는 부산 지하차도 침수로 숨진 3명을 비롯해 울산·김포 등에서 모두 5명이 사망했다. 30일에는 대전에서 통제된 지하차도를 지나던 행인 1명이 물에 빠져 목숨을 잃었다.

수도권과 충청, 남부 지역에 폭우가 잇따르면서 지난 1일부터 이날 오전 10시30분 까지 잠정 집계된 인명 피혜는 사망 30명, 실종 12명, 부상 8명 등 50명이다. 이재민은 11개 시도 3489가구 5971명으로 집계됐다. 일시 대피한 사람도 4159가구 8867명에 달한다.

올해 장마가 47일째 지속되는 등 유례없이 길어지고 지난 1일 이후 중부와 수도권, 남부 등을 번갈아 가며 쉴 새 없이 폭우가 쏟아지고 있다. 중부지방의 경우 역대 장마가 가장 길었던 해는 2013년 49일이고, 장마가 가장 늦게 끝난 해는 1987년 8월 10일이다. 올해는 6월 24일 이후 47일째 장마가 계속되면서 장마 기간과 종료 시기 모두 기록 경신을 앞두고 있다.

이 영향으로 지반이 약해지며 산사태와 제방 붕괴 등이 이어졌다. 이날 오전 7시 기준으로 산사태 예보(경보, 주의보)는 전국 81개 시·군·구에 발령됐다.

문제는 태풍으로 풍수해 피해가 더 커질 가능성이 높다는 점이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3시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600km 부근 해상에서 제5호 태풍 장미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예상 경로대로 북상해 10일 오후 남해안에 상륙하면 올해 여름 우리나라에 직접적 영향을 미치는 첫 태풍이 될 예정이다.

정체전선과 태풍에 동반된 비구름의 영향으로 이날부터 11일까지 예상 누적 강수량은 강한 비가 이어지는 중부지방의 경우 100∼300mm(많은 곳 500mm 이상), 남부지방과 제주도는 100∼200mm다. 태풍의 이동 경로에 가장 가까운 제주 남부·산지와 경남, 지리산 부근은 최대 300mm 이상이다.

기상청은 “최근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진 가운데 11일까지 많은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저지대 침수, 산사태, 축대 붕괴 등의 비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