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해복구 귀갓길 류호정 "오늘도 원피스 질문...마음 착잡"
상태바
수해복구 귀갓길 류호정 "오늘도 원피스 질문...마음 착잡"
  • 박지민 기자
  • 승인 2020.08.09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상정 대표와 안성 복구활동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류호정 의원이 7일 오전 경기도 안성시 죽산면 용설리의 한 주택에서 최근 계속된 집중호우로 발생한 산사태 피해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류호정 의원이 7일 오전 경기도 안성시 죽산면 용설리의 한 주택에서 최근 계속된 집중호우로 발생한 산사태 피해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박지민 기자] 정의당 류호정 의원은 8일 경기도 안성 수해복구 활동에 참여한 뒤 귀갓길에 '원피스 논란'에 대해 "오늘도 원피스 질문에 마음이 착잡해졌다"고 심경을 밝혔다.

이날 류 의원의 페이스북에는 그가 전날 안성 수해복구 활동에 참여한 뒤 올린 '정의당 수해 현장 복구 활동'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을 통해 류 의원은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열심히 복구 활동에 임했다"며 "농지가 다 잠겨 피해가 막심하다. 살던 집이 산사태로 무너진 분도 계셨다. 삶이 무너진 것이나 다름없을 텐데 저희에게 도와줘서 고맙다고 말해줬다"고 했다.

류 의원은 '원피스 논란'에 대해선 "오후 작업을 마치고 집에 오는 발걸음이 무겁다. 차 안에서 기자님들의 전화를 받았다. 언론은 오늘도 '원피스'를 묻는다"며 "제 마음은 더 착잡해졌다"고 했다.

한편, 전날 류 의원과 함께 수해복구 활동에 참여한 심상정 정의당 대표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망연자실한 피해 주민들께 작은 위로라도 드리고 싶은 마음으로 열심히 일했다"며 "폭우 피해를 복구하기도 전에 주말에 또 큰 비가 예고돼 걱정이 크다. 코로나19를 시민들의 인내와 연대로 극복했듯 작은 정성과 격려의 마음을 나눠 수해 지역 주민들께 용기를 드리면 좋겠다"고 했다.

심 대표는 또 "응급복구 작업은 지자체에서 할 수 있지만 도로복구나 피해지원 등은 중앙정부에서 지원해야 한다"며 "정의당은 피해 주민들께서 하루빨리 일상을 되찾으실 수 있도록 국회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