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O&M, ‘우리집을 부탁해’ 나눔활동 펼쳐
상태바
포스코O&M, ‘우리집을 부탁해’ 나눔활동 펼쳐
  • 전기룡 기자
  • 승인 2020.08.07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 7개 소외이웃 선정
포스코O&M이 소외이웃을 대상으로 ‘우리집을부탁해’ 나눔사업을 펼쳤다. 사진=포스코O&M 제공
포스코O&M이 소외이웃을 대상으로 ‘우리집을부탁해’ 나눔사업을 펼쳤다. 사진=포스코O&M 제공

[매일일보 전기룡 기자] 포스코O&M은 지난 5일부터 7일까지 ‘우리집을 부탁해’ 나눔사업을 전개했다고 7일 밝혔다.

‘우리집을 부탁해’는 지난 2015년부터 실시해온 포스코O&M의 대표 사회공헌 사업으로 시설관리 전문역량을 활용해 노후 복지관 시설물 등 안전진단과 보수 작업을 지원해왔다.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소외이웃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이를 위해 인천시 사회복지협의회와 국가보훈처 인천보훈지청의 추천을 받아 인천지역 7개 가정을 선정했으며 파손된 시설물 등을 고쳐줬다.

박영관 포스코 O&M 사장은 “힘든 상황에서 꼭 필요한 부분을 도와줄 수 있는 게 기업시민으로서 더불어 함께 살아가고자 하는 노력이라고 생각한다”며 “회사가 가진 전문영역을 활용해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