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헬로비전, 2분기 영업익 95억원…전 분기 比 27.3%↑
상태바
LG헬로비전, 2분기 영업익 95억원…전 분기 比 27.3%↑
  • 정두용 기자
  • 승인 2020.08.07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헬로비전 사옥. 사진=LG헬로비전 제공
LG헬로비전 사옥. 사진=LG헬로비전 제공

[매일일보 정두용 기자] LG헬로비전은 2분기 잠정 영업실적 공시를 통해 매출 2701억원, 영업이익 95억원, 순이익 58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케이블TV 가입자는 전 분기와 비슷한 수준을 나타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4%(153억원) 감소 했다. 전 분기와 비교해선 4.3%(112억원) 오른 수치다. 영업이익도 전년 동기 대비 1.3%(1억원) 줄어들었으나, 전 분기와 비교해 27.3%( 20억원) 증가했다.

LG헬로비전은 “전 분기 흑자 전환한 당기순이익은 2분기 58억 원을 기록하며 체질 개선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전년 같은 기간 37.4%(16억원) 상승했고, 전 분기보다는 35.6%(15억원) 늘어났다. LG유플러스의 인프라와 콘텐츠를 활용해 비용은 줄이면서도 ARPU(가입자당평균매출액)를 점진적으로 끌어올리는 등 경영효율을 높여온 결과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케이블TV 가입자는 전 분기와 동일한 415만5000명을 나타냈다. 유료방송의 경쟁이 심화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가 확산되는 상황에서도 온라인 중심의 ‘언택트 영업환경’으로 빠르게 전환해 가입자를 수성했는다 게 회사 측의 평가다. MVNO(알뜰폰) 가입자는 63만명으로 전 분기 대비 3만3000명 감소했다. LTE가입률은 75.7%로 최고치를 갱신했다.

인터넷 가입자는 전 분기 대비 2000명이 늘어난 75만9000명을 나타냈다. 지난 2017년 1분기 이후 지속되던 감소세를 꺾고 순증 전환했다. LG시너지를 기반으로 기가인터넷을 전국적으로 확산한 결과다.

케이블TV ARPU는 7164원으로 전 분기 대비 244원 감소했다. 인터넷 ARPU는 1만1362원으로 191원 증가했다. 인터넷 ARPU은 2017년 1분기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MVNO의 ARPU는 2만1837원으로 소폭 감소했다.

LG헬로비전은 상반기 화질개선과 채널확대를 통한 품질 향상, 기가인터넷 커버리지 확산, 키즈 콘텐츠 ‘아이들나라’ 도입 등을 추진왔다. 상품과 서비스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실적 개선의 모멘텀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안재용 LG헬로비전 상무(CFO)는 “LG유플러스와의 시너지가 가시화되면서 효율성 중심의 체질로 개선되고 있다”며 “하반기에도 안정적인 실적을 기반으로 질적 성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