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교향악단, 특별연주회Ⅴ ‘갈채’ 예술의전당 공연
상태바
KBS교향악단, 특별연주회Ⅴ ‘갈채’ 예술의전당 공연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0.08.06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前)음악감독 겸 상임지휘자 ‘요엘 레비’ 홈커밍 무대
콘서트 오페라 '카르멘', 브람스 '교향곡 제1번'으로 감격의 재회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KBS교향악단 (前)음악감독 겸 상임지휘자 요엘 레비(Yoel Levi)가 해외 입국 자가격리를 감수하고 8개월 만에 예술의전당 무대에 오른다.

KBS교향악단은 ‘외침이나 박수로 보내는 환호’를 뜻하는 ‘갈채(喝采)’를 부제로,  8월 28일 저녁 8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2020년 다섯 번째 특별연주회를 개최한다.

비제의 대표적인 오페라 <카르멘>과 브람스 <교향곡 제1번>으로 무대 위 예술과 우리 모두에게 위로와 힘을 줄 예정이다.

Yoel Levi Profile bosch KBS교향악단제공
Yoel Levi Profile bosch KBS교향악단제공

이번 특별연주회는 재단법인으로 출범한 이후 6년간 KBS교향악단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던 (前)음악감독 겸 상임지휘자 요엘 레비(Yoel Levi)가 지휘봉을 잡는다.

1부는 비제의 오페라 <카르멘>을 콘서트 오페라로 재구성했다. “아바네라 - 사랑은 길들일 수 없는 새”, “꽃노래 - 당신이 나에게 던져준 이 꽃은” 등 하이라이트 10여 곡이 연주된다.

KBS교향악단 특별연주회5 포스터
KBS교향악단 특별연주회5 포스터

메조소프라노 김정미(카르멘 역), 테너 박지민(돈 호세 역), 바리톤 양준모(에스카미요 역), 소프라노 강혜정(미카엘라 역) 등 국내를 대표하는 최고의 성악가들이 함께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원작 이야기를 전달하기보다는 흥미진진한 음악적 전개에 초점을 맞췄으며, 이에 따라 막의 흐름도 들쑥날쑥 구성했다.요엘 레비와 KBS교향악단이 재구성한 이 흐름의 결말이 어떻게 끝날지 예상해 보는 것도 관람 포인트라 할 수 있다.

2부에서는 베토벤의 ‘제10교향곡’으로도 불리는 브람스의 <교향곡 제1번, 작품68>이 연주된다. 이 곡은 브람스가 20여 년에 걸쳐 완성한 곡으로 구성미와 응축도가 매우 높은 작품이다.

베토벤 교향곡이 유럽 음악계를 휩쓸고 지나간 후 도대체 어떤 곡을 써야햐는 가에 대한 시대적 난제에 답을 한 교향곡을 KBS교향악단의 웅장한 선율로 감상할 수 있다.

KBS교향악단 관계자는 “시대의 아픔으로 공연장은 조용해졌고 갈채와 환호를 보내던 우리의 입은 마스크로 가려져 있다”라며 “한국의 팬을 만나기 위해 흔쾌히 입국을 결정한 요엘 레비 전 음악감독과 KBS교향악단이 준비한 이번 공연을 통해서 무대 위 예술과 자신에게 마음속으로나마 환호와 박수를 보내고, 클래식 음악과 함께 아픔을 이겨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