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샘, 친환경 경영 성과 거뒀다
상태바
한샘, 친환경 경영 성과 거뒀다
  • 신승엽 기자
  • 승인 2020.08.05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계 최초 KOLAS 인증 확보…품질경영시스템 국제적 인정
한샘 생활환경기술연구소. 사진=한샘 제공
한샘 생활환경기술연구소. 사진=한샘 제공

[매일일보 신승엽 기자] 한샘이 친환경 경영에 고삐를 당기고 있다. 

한샘은 회사 생활환경기술연구소가 지난달 30일자로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 산하 한국인정기구 코라스(KOLAS)로부터 국제공인시험기관임을 인정받았다고 4일 밝혔다.

KOLAS 인정은 해당 분야에 대한 시험능력을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것을 뜻한다. 한샘이 인정받은 분야는 ‘실내 및 기타환경’ 관련 19개 시험 분야다.

이를 통해 생활환경기술연구소에서 실시하는 가구 및 건축자재 관련 폼알데하이드 및 휘발성유기화합물 방출시험과 실내공기질 품질평가를 위한 공정시험이 국제적 수준의 품질경영시스템과 분석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음이 입증됐다.

고객의 건강에 밀접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가구 및 건축자재와 실내공기질에 대한 시험, 검증 기관으로서 생활환경기술연구소가 신뢰도를 확보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한샘의 가구와 건축자재들로 구성된 리하우스 패키지 공간의 실내공기질 측정 결과도 국제적인 공신력을 확보하게 됐다. 한샘은 패키지 시공 현장에 대해 신축주택에 적용중인 실내공기질 법 기준보다 2배 가량 강화된 자체 기준을 적용하고 있다.

앞으로 한샘 생활환경기술연구소가 측정한 분석결과와 시험성적서는 국제시험기관인정협력체(ILAC)에 가입한 104개 국가 116개 인정기구가 발급한 시험성적서와 동등한 효력을 갖는다.

생활환경기술연구소는 그간 공인시험기관으로 인정을 받기 위해 준비해왔다. 현재 가구업계에서 화학분야 KOLAS 시험기관으로 인정받은 기업은 한샘이 유일하다.

한샘은 기존 생산기술연구소를 지난해 생활환경기술연구소로 변경하면서 기능과 조직을 확대하고 환경친화적 공간을 위한 연구개발‧검증을 강화했다. 연구소는 제품이 품질과 환경에 미치는 영향 등 종합적인 검증 및 개선을 담당한다. 가구를 포함한 인테리어 자재, 생활용품에 대한 전반적인 품질안전 테스트와 유해물질 및 실내공기질, 방사능 물질에 대한 시험까지 범위를 확대했다. 원자재부터 제품, 자재와 마감재에 이르는 부분의 유해물질과 안전성을 관리한다. 

김홍광 한샘 생활환경기술연구소 이사는 “한샘 생활환경기술연구소가 주거환경개선을 위한 오랜 연구개발과 기술확보, 시험검증 등의 노력을 통해 국제적 수준의 시험기관으로 인정받아 국제적인 공신력을 확보하게 됐다”며 “실내공기질 분야의 다양한 시험방법과 규격 개발은 물론 친환경 소재와 공법 개발을 통해 주거환경개선에 선도적인 역할과 산업의 경쟁력 향상 및 발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