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엠에스 “코로나19 진단키트 라인업 강화한다”
상태바
GC녹십자엠에스 “코로나19 진단키트 라인업 강화한다”
  • 김동명 기자
  • 승인 2020.08.04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시간 이내 결과 분석 가능한 현장진단 분자진단키트 수출 허가 획득
지난 3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코로나19 현장진단(POCT) 분자진단키트 ‘GENEDIA W COVID-19 Colorimetric LAMP premix kit’의 수출용 허가를 획득했다. 사진=GC녹십자엠에스 제공

[매일일보 김동명 기자] GC녹십자엠에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 라인업을 강화하며 수출 확대 기대감을 높였다.

GC녹십자엠에스는 지난 3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코로나19 현장진단(POCT) 분자진단키트 ‘GENEDIA W COVID-19 Colorimetric LAMP premix kit’의 수출용 허가를 획득했다고 4일 밝혔다.

이에 앞서 GC녹십자엠에스는 항체진단키트 2종과 분자진단키트 1종의 수출 허가를 획득한 바 있다.

이 제품은 가열과 냉각의 반복 없이 일정한 온도에서 유전자를 증폭시키는 등온증폭기술(LAMP)을 활용해 코로나19 감염여부를 확인하는 분자진단키트이다. 이 제품은 시료 채취부터 결과 분석까지 1시간 내로 단축할 수 있다.

또한 ‘컬러매트릭(Colorimetric)’ 기술이 적용돼 바이러스 유무를 시약의 색상 변화로 바로 확인 할 수 있어 기존 분자진단키트 대비 대형장비가 필요하지 않은 것이 특징이다.

회사 측은 이러한 코로나19 진단키트 라인업 강화를 통해 국가별 상이한 진단키트 수요에 맞춘 효율적인 대응이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은억 GC녹십자엠에스 대표는 “이 제품의 경우 고가의 대형 진단장비를 갖추기 어려운 개발도상국 중심으로 수출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향후 자체 연구개발 품목까지 더해져 신종 바이러스 감염병 관련 통합적인 진단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GC녹십자엠에스는 지난 6월 총 4200만달러(약 520억원) 규모의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