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뷰노 등 5개사 코스닥 상장예비심사 청구”
상태바
거래소 “뷰노 등 5개사 코스닥 상장예비심사 청구”
  • 황인욱 기자
  • 승인 2020.08.03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의도 한국거래소 전경. 사진=연합뉴스
여의도 한국거래소 전경.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황인욱 기자] 한국거래소는 뷰노 등 5개사의 코스닥 상장예비심사 청구서를 접수했다고 3일 밝혔다.

뷰노는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의료 데이터를 분석하고 진단을 도와주는 소프트웨어 등을 개발한다. 지난해 1억6200만원의 매출액과 60억2100만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으며, 미래에셋대우와 삼성증권이 상장 주관사를 맡았다.

네패스아크는 시스템 반도체를 테스트하는 업체로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액은 3516억원, 영업이익은 600억원이었다. 상장 주관사는 미래에셋대우다.

엔젠바이오는 유전체를 정밀 진단하는 기술을 개발하는 기업으로 지난해 15억원의 매출액과 42억원의 영업손실을 거뒀다.주관사는 삼성증권이다.

블루포인트파트너스는 스타트업에 경영 컨설팅을 제공하는 기업이다. 지난해 매출액은 138억원, 영업이익은 72억원이었으며 한국투자증권이 상장 주관사다.

바이오 기업 네오이뮨텍은 면역항암제를 주로 개발한다. 지난해 연결 기준 170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주관사는 미래에셋대우와 하나금융투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