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되는 집중호우…전국서 사망·실종 잇따라
상태바
계속되는 집중호우…전국서 사망·실종 잇따라
  • 전기룡 기자
  • 승인 2020.08.02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경기도 ‘호우경보’ 발효
행안부, 긴급 점검회의 개최
밤사이 내린 집중호우로 2일 오전 경기 안성시 시내 도로가 침수됐다. 사진=안성시 제공
밤사이 내린 집중호우로 2일 오전 경기 안성시 시내 도로가 침수됐다. 사진=안성시 제공

[매일일보 전기룡 기자]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호우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제4호 태풍 ‘하구핏’의 영향으로 4일까지 집중호우가 이어질 전망이다. 특히 많은 비로 지반이 약해진 상황 속에 시간당 50㎜ 이상의 강한비가 계속돼 전국에서 산사태 등 사고가 속출하고 있다.

기상청은 2일 오후 2시를 기해 서울 전역에 호우경보를 발효했다. 3시부터는 남양주·의정부·하남·구리·포천·양평·동두천·가평 등 8곳에 호우경보를 추가로 내려 경기도 31개 시군 전역이 포함된다. 호우경보는 3시간 강우량이 90㎜ 또는 12시간 강우량이 180㎜ 이상 예상될 때 발효된다.

쏟아진 비로 전국에서는 사망·실종 사고가 잇따랐다. 충북 충주에서는 양성면 능암리의 한 야산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축사가 매몰되고 가스 폭발이 일어나 한 명이 숨졌다. 또 충주 산척면의 한 하천에서 폭우 피해 현장으로 출동하던 충주소방서 직원이 급류에 휩쓸려 실종되기도 했다.

강원과 경기 지역에서는 이재민 18명(4가구)이 나왔다. 여기에 주택 일시침수 3동, 토사유출로 인한 주택 1동 반파, 충복 충주 고속도로 54호선 비탈면 유실, 충북선 등 철로 토사유출 4건 등 피해가 계속되고 있다.

이에 따라 행정안전부는 관계부처·지방자치단체와 함께 긴급 점검회의를 열고 대비태세를 점검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행안부는 앞으로 호우가 계속될 것으로 예보된 만큼 둔치 주차장·저지대·지하차로 등 위험지역 예찰과 사전대비를 강화하도록 했다.

또한 앞서 내린 비로 지반이 약해졌기에 급경사지 붕괴나 산사태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의 피해 예방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하천·해안가·방파제 등에서도 사전 출입통제를 철저히 해 달라고 당부했다.

진영 행정부 장관은 “인명피해가 없도록 하는 것이 최우선”이라며 “침수사고와 119출동 중 발생한 사망·실종 사고와 함께 안타까운 사고가 재발하지 않기 위해서라도 재난관리에 누수가 없도록 대응해 달라”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