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코로나19 확진 시 자가격리 강화
상태바
영국, 코로나19 확진 시 자가격리 강화
  • 신승엽 기자
  • 승인 2020.07.30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곳곳서 감염 재확산 우려 나타나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사진=연합뉴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신승엽 기자] 영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통제를 강화한다. 

30일(현지시간) 일간 텔레그래프, BBC 방송에 따르면 영국 정부는 코로나19 확진자 및 증상자 자가 격리 기간을 기존 7일에서 10로 확대한다. 

현재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거나 기침과 열, 미각 및 후각 상실 등의 증상이 있으면 7일간 집에 머물러야 한다. 확진자 및 증상자와 거주하는 사람들은 14일간 자가 격리를 지속해야 한다.

맷 행콕 영국 보건장관은 BBC에 출연해 “정부는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예방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잉글랜드 레스터, 올덤, 스태퍼드셔, 웨일스 레크섬 등에서 지역감염 재확산 조짐이 발생하는 것에 따른 조치다.  

다만 영국 정부는 확진자 및 증상자 자가 격리 기간 연장에 맞춰 해외 입국자 자가 격리 기간은 기존 14일에서 10일로 줄일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