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자사주 60만주 되찾으려 손해배상 청구
상태바
이스타항공, 자사주 60만주 되찾으려 손해배상 청구
  • 박주선 기자
  • 승인 2020.07.15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국제공항에 이스타항공 여객기가 멈춰 서있다. 사진=연합뉴스
인천국제공항에 이스타항공 여객기가 멈춰 서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박주선 기자] 이스타항공이 자사주 약 60만주를 되찾기 위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업계와 이스타항공 등에 따르면 이스타홀딩스는 2015년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인인 박모씨의 중개를 통해 사모펀드로부터 이스타항공 주식 77만 주를 담보로 80억원을 빌렸다.

하지만 박씨는 이 중 60만주를 자신이 대표이사로 있던 코디사와 옵티머스자산운용 김재현 대표에게 담보로 제공하고 총 48억원을 빌렸고, 코디사와 김 대표는 이 주식을 모두 매각했다고 이스타항공은 설명했다.

이스타홀딩스는 2018년 주식 반환 소송을 제기했지만 주식 매각으로 돌려받을 수 없게 되자 최근 손해배상 소송을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