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지지자 빼고' 국민 다수 "朴 성추행 진상조사 필요"
상태바
'與 지지자 빼고' 국민 다수 "朴 성추행 진상조사 필요"
  • 조민교 기자
  • 승인 2020.07.15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응답자 3명 중 2명 "진상조사"
민주당 지지층 과반 "조사 불필요"
정의당은 지지자 70%이상 "조사"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이 열린 13일 오전 서울광장에 설치된 분향소에서 시민들이 조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이 열린 13일 오전 서울광장에 설치된 분향소에서 시민들이 조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조민교 기자] 박원순 전 시장 성추행 의혹의 진상조사 필요성과 관련해 국민 3명 중 2명이 '진상조사가 필요하다'고 했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 지지층은 '조사가 불필요하다'는 입장이 우세했다. 심상정 대표의 '조문거부 사과'로 내분을 겪고 있는 정의당 지지자들은 70% 넘는 이들이 진상조사를 요구했다.

15일 발표된 리얼미터 여론조사(오마이뉴스 의뢰, 7월 14일 전국 만18세 이상 성인 1000명, 임의 전화걸기 자동응답 방식, 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1%포인트,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 참조)에 따르면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 진상조사 필요성'에 대해 국민의 64.4%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했다. 반면 29.1%는 '조사가 불필요하다'는 입장이었다. '잘 모르겠다'는 입장은 6.5%였다.

정당별로는 민주당 지지자와 열린민주당 지지자들만 '조사가 불필요하다'는 응답률이 높게 나왔다. 민주당은 41.4%가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었으며 불필요하다는 입장은 50.8%였다. 열린민주당 또한 조사 필요(42.9%)보다 조사 불필요(45.2%) 응답률이 더 높았다. 이는 여권 지지자들을 중심으로 박 전 시장 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가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한편 정의당 지지층은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으로 71.4%를 기록했다. 이는 국민의당(66.4%)보다 높은 응답률이었다. 미래통합당 지지층은 86.7%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정의당에서는 심 대표가 류호정, 장혜영 두 의원의 박 전 시장 조문거부 발언에 사과한 일로 인해 내홍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장 의원은 전날 밤 페이스북을 통해 심 대표의 사과를 두고 "당황스러웠다"고 비판 메시지를 냈다.

장 의원은 "오늘 아침 심 대표의 의원총회 모두발언은 솔직히 당황스러웠다"며 "이번 사안에 있어 기본적으로 제가 선택한 메시지와 행보를 존중한다는 것이 제가 알던 대표의 관점이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다만 장 의원은 "(심 대표의) 의중을 정확히 알기 위해 의원총회 이후 대표를 찾아가 대화를 나누었다"며 "심 대표가 이번 사안에 관한 저의 관점과 행보를 여전히 존중하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이견을 좁혀가며 지금은 힘을 모을 때"라고 했다. 사태 확장을 원치 않는다는 입장인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