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현대산업개발, 서창~김포 고속도로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상태바
HDC현대산업개발, 서창~김포 고속도로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 성동규 기자
  • 승인 2020.07.14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HDC현대산업개발 제공

[매일일보 성동규 기자] HDC현대산업개발은 서창~김포 고속도로 건설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에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2020년 1호 제삼자 제안공고 민간투자사업으로 추진된 서창~김포 고속도로는 최초 제안자 이외의 사업자들에게 건설·운영계획을 제안받아 보다 우수한 제안을 선정하기 위한 사회기반시설에 대한 민간투자법에 따라 진행됐다.

주무관청인 국토교통부는 노선 선정의 타당성, 설계 및 시공계획의 적정성, 교통 수요 추정의 적정성, 안정적 운영을 위한 계획 수립의 적정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특히 안전하고 편리한 도로를 건설·운영하기 위한 사항들을 중점적으로 검토했다.

이번 사업의 최초 제안자인 HDC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GS건설, 금광기업, 태영건설, 두산건설, 대우조선해양건설, HDC아이콘트롤스 등)은 지난 4월 진행한 1단계 평가(PQ)와 7월 실시한 2단계 평가(기술 및 가격 평가)를 거쳐 우선협상대상자에 선정됐다.

서창~김포 고속도로 사업은 제2경인고속도로와 영동고속도로가 만나는 서창 JCT(인천광역시 남동구 만수동)를 시점으로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의 장수IC를 거쳐 신김포TG(경기도 김포시 고촌읍 신곡리)에 이르는 총연장 18.27km의 구간을 지하로 연결하는 것으로, 총투자비 약 9000억원에 달하는 대형 프로젝트다.

상습 지·정체가 발생하는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서쪽 구간의 차량흐름을 원활히 하고, 제2경인고속도로·영동고속도로와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의 미연결구간을 이어줌으로써 수도권 서부의 남북 간 이동 교통 수요를 효과적으로 분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HDC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과 국토부는 협상단을 구성해 다음 달부터 실시협약 체결을 위한 협상에 착수할 예정이다. 

사업방식은 손실과 이익을 국토교통부와 컨소시엄이 나눠 부담하는 손익공유형 수익형 민간투자사업(BTO-a, Build Transfer Operate-adjusted)으로 추진될 계획이며, 착공 후 60개월 뒤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민간사업자 운영 기간은 준공 후 40년이다

한편, HDC현대산업개발은 신대구~부산 고속도로와 서울~춘천고속도로 등 기반시설 분야에서 다양한 민간투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서해안로 교통 체증 해소를 위해 경기 시흥시와 ‘시흥~서울 연결도로 민간투자사업 실시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