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막걸리 특화 거리 조성 연구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상태바
정읍시, ‘막걸리 특화 거리 조성 연구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 전승완 기자
  • 승인 2020.07.14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 막걸리만의 차별화된 경쟁력 확보와 정읍만의 컨텐츠 개발 방안 논의
정읍 막걸리 (사진제공=정읍시)
정읍 막걸리 (사진제공=정읍시)

[매일일보 전승완 기자] 막걸리는 예로부터 서민들의 대표적인 술이었지만 최근엔 프리미엄 막걸리가 등장하고 맛 또한 다양해져, 다양한 연령층에게 사랑받고 있다. 최근에는 낮은 도수의 주류 열풍과 레트로 트렌드 확산으로 막걸리가 다시금 주목을 받으면서 20대~30대 젊은층에도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정읍 막걸리는 전국적인 명성을 떨치고 있는데, 그 원인 중 하나는 ‘정읍’이라는 지역명에서 찾을 수 있다. 막걸리는 물의 맛이 가장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데, 물에 포함돼 있는 미네랄 중 하나인 칼륨과 린산, 마그네슘이 풍부하면 막걸리의 맛이 좋다.

정읍 막걸리를 생산하는 곳은 신태인막걸리와 북면생막걸리, 입암막걸리, 정우생막걸리, 송명섭생막걸리, 옹동막걸리, 구절초생막걸리, 산외막걸리 등 8곳이다.

특히 지난해 11월 청와대 만찬상에 올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이 마시면서 화제가 된 ‘송명섭 막걸리’는 이낙연 국회의원이 즐겨 마시는 막걸리로도 유명하다.

또한 목 넘김이 좋고 부드러우며, 숙취가 없는 것으로 이름난 ‘입암막걸리’는 마을잔치나 행사에서 빠지지 않는 대표선수다. 이밖에도 30여 년 전부터 산외의 술맛을 지키고 있는 ‘산외막걸리’와 옹골진 술맛의 ‘옹동막걸리’도 유명하다.

정읍시는 이처럼 지역 고유의 다양한 막걸리를 활용해 침체된 원도심을 활성화하고, 지역 상권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막걸리 특화 거리 조성사업’을 계획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지역 막걸리를 정읍 대표 먹거리로 특화하고, 막걸리 특화 거리를 정읍시의 명소로 만들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겠다는 취지이다.

이와 관련해 정읍시는 금일 막걸리 특화 거리 조성에 대한 마스터플랜 수립과 기본 설계를 위해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이 용역은 막걸리 특화 거리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기본 계획과 추진 전략을 구체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보고회에서는 민관 상호협력을 다지며, 다른 지역과는 차별화된 경쟁력 확보와 정읍만의 컨텐츠 개발 방안 등을 논의했다.

정읍시는 이번에 나온 의견들을 면밀히 검토해, 지역의 대표적인 막걸리와 먹거리를 연계한 사업방안 모색 등 지역별 특성에 맞는 단계별 전략 추진과제를 수립해 지역발전을 이끌어 나갈 계획이다.

유진섭 정읍시장은 “막걸리 특화 거리가 조성되면 우리 지역 막걸리를 널리 알리는 것은 물론 쌀 소비를 확대시키고, 더불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