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군사정권도 文정권만큼 제멋대로 아니었다"
상태바
김종인 "군사정권도 文정권만큼 제멋대로 아니었다"
  • 조현경 기자
  • 승인 2020.07.14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4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4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조현경 기자]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4일 문재인 정부에 대해 “역대 이렇게 오만, 부패, 불통, 위선, 무능으로 일관한 정권을 본 적이 없다”며 “군사정권도 이렇게 제멋대로는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토론회 모두발언을 통해 “저는 늘 두 가지 지점에서 국민 여러분께 사과할 일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박근혜 정부 탄생을 도운 일, 문재인 정부 탄생의 길을 열어준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 문재인 정부의 폭주와 실정이야 굳이 말할 필요도 없이 잘 알고 계실 것”이라며 “역대 이렇게 오만, 부패, 불통, 위선, 무능으로 일관하는 정권을 본 적이 없다. 군사정권도 이렇게 제멋대로는 아니었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국민의 삶은 갈수록 피폐해지고 입에 담기에도 민망한 일들이 집권세력 내외부에서 자꾸 벌어지고 있다”며 “정상적인 상황이라면 다음 선거에서 여당은 필패해야 마땅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통합당이 어떻게 변화하느냐 하는 여부에 달려있는 사안이기도 하다”고 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통합당 혁신 목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그동안 통합당이 여러 번 당명을 바꾸고 정강 정책에 일부 변화를 주기도 했지만 ‘껍데기만 바꾼다’는 비판이 많았다. 이번에는 그러지 않을 것”이라며 “백 년은 이어나갈 수권 정당의 초석을 다지는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