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朴 채홍사 있다더라" 발언 역풍
상태바
홍준표 "朴 채홍사 있다더라" 발언 역풍
  • 조현경 기자
  • 승인 2020.07.14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영세 "이러니 복당에 거부감 많아"
무소속 홍준표 의원. 사진=홍준표 의원실
무소속 홍준표 의원. 사진=홍준표 의원실

[매일일보 조현경 기자]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 대표를 지낸 홍준표 의원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연산군 시절 ‘채홍사’라는 단어를 사용하면서 되레 역풍을 맞고 있다. 권영세 통합당 의원은 “이러니 이분 입당에 거부감이 많은 것”이라고 했다.

권 의원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때 보수정당의 대선주자까지 했던 사람이 단지 떠도는 소문을 입에 담는 것을 넘어 글로 남기기까지 하다니”라며 “이분은 내심 오히려 진상규명에 반대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까지 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러니 이분의 입당에 거부감이 많다”고 덧붙였다. 

앞서 홍 의원은 전날 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성추행의 주범은 자진했고 유산이 없다고 해도 방조범들은 엄연히 살아 있고 사용자인 서울시의 법적책임이 남아 있는 이상 사자(死者)에 대해서만 공소권이 없을 뿐”이라며 “피해자에 대한 법적 보호를 위해 이 사건 과정에 대한 실체적 진실은 명명백백히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피해자가 한 명이 아니라는 소문도 무성하고 심지어 채홍사 역할을 한 사람도 있었다는 말이 떠돌고 있다”며 “이런 말들을 잠재우기 위해서라도 검경은 더욱더 수사를 철저히 하고 야당은 TF라도 구성해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진상 규명에 적극 나서 달라”고 했다. 채홍사란 조선시대 연산군 시절 조선 각지의 미녀를 뽑아 연산군에게 바치는 일을 했던 관직이다.

한편 홍 의원은 이날 “사망 당일은 애도했지만 그 후 장례절차와 수사는 잘못되어 가고 있다는 것을 지적하는 것뿐”이라며 “안희정, 오거돈, 박원순 그 외 민주당 인사들의 성추행 사건과 더불어민주당 전체에 대한 여성들의 혐오의 출발이 될 수도 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