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재보선 與 필패...서울시장 후보는 참신한 인물로"
상태바
김종인 "재보선 與 필패...서울시장 후보는 참신한 인물로"
  • 김정인 기자
  • 승인 2020.07.14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미투, 부동산 대란 등 추궁
文대통령 겨냥해선 "정직성 결여"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4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4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정인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내년 4월에 예정된 재·보궐선거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또 통합당의 서울시장 후보에 대해선 참신하고 비전이 있는 인물을 주문했다. 정계 유명인사는 아니라는 뜻으로 해석된다.

김 위원장은 14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에서 서울시장·부산시장 보선과 관련, "염두에 둔 후보는 없다. 대통령 후보와 마찬가지로 남은 기간 관심 있는 분이 하나둘씩 나타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참신하고 미래에 대한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인물이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원순 시장 사망 사건과 관련된 국민들 인식, 부동산 문제에 대해 안 좋은 민심 등을 제대로 파악해 정확한 대책을 강구하면 서울시장·부산시장 보선에 낙관적 측면이 있다"고 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현 정부를 겨냥, "폭주와 실정이야 굳이 말할 필요도 없이 잘 알고 있을 것이다. 이렇게 오만, 부패, 위선, 무능으로 일관하는 정권을 본 적 없다"며 "국민의 삶은 갈수록 피폐해지고 입에 담기에도 민망한 일들이 집권세력 내·외부에서 자꾸 벌어지고 있다"고 했다. 이어 "군사정권도 문재인 정부처럼 제멋대로는 아니었다"며 "정상적인 상황이라면 다음 선거에서 여당은 필패해야 마땅하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통합당의 차기 대권 주자와 관련해선 "대통령이 되겠다고 용기 있게 나서는 사람이 있고, 다양한 의제를 제시해 국민의 마음을 얻고, 다른 후보와 경쟁하는 과정을 거친다면 자연히 '저 사람이다' 싶은 인물이 등장할 것"이라며 "내게 '통합당 대통령 후보로 누구를 생각하고 있느냐'고 거듭 묻는데, 대통령 후보는 국민의 여론이 만드는 것이지 내가 만드는 일이 아닐 것"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홍정욱 장성민 전 의원, 김동연 전 부총리 등이 통합당 대선후보로 거론된다는 질문에는 "그 중에 몇 분은 상상컨대 그런 욕망을 갖고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권도전설에 대해서는 "실질적으로 대권에 대한 야망을 가졌는지 정확하게 판단할 수 없다"며 "윤 총장이 현직에서 물러나 자신이 의사표시를 하기 전에는 뭐라고 말씀드릴 수가 없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자신이 대선을 도왔던 박근혜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쓴소리도 아끼지 않았다. 그는 "두 대통령을 밀접하게 경험했는데 두 사람 다 어떤 의미에서 보면 정직성이 결여된 사람들"이라며 "자신이 뭘 하겠다고 한 것에 대해, 그저 착각하고 실제로는 이행을 못 한 그런 사람들 아닌가"라고 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의 당권 경쟁 구도에 대해 "이낙연 후보가 상당히 유리한 위치에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했다. 또 민주당의 차기 대선 후보에 대해선 "이재명 경기지사의 경우 16일 대법원 선고가 나온다고 하니 그걸 지켜봐야겠는데, 역시 현재로선 이 후보가 가장 앞서 있는 상황이 아닌가"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