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서울·부산시장 후보 낼 수도"...이낙연은 침묵
상태바
김부겸 "서울·부산시장 후보 낼 수도"...이낙연은 침묵
  • 박지민 기자
  • 승인 2020.07.14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준위, '지도부 여성 30% 할당제' 도입 안하기로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에 도전하는 이낙연 의원(왼쪽)이 국회 소통관에서, 김부겸 전 의원이 광주시의회에서 7일 당 대표 출마 의사를 각각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에 도전하는 이낙연 의원(왼쪽)이 국회 소통관에서, 김부겸 전 의원이 광주시의회에서 7일 당 대표 출마 의사를 각각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박지민 기자] 내년 4월 재·보궐선거가 오는 8월29일 예정된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의 변수로 떠오르면서 당권경쟁이 가열화되고 있다. 김부겸 전 의원은 4월 재보선을 책임지고 치르겠다며 중도 사퇴가 불가피한 이낙연 의원을 몰아붙이고 있다. 김 전 의원은 당규상 금지된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후보를 낼 수 있다면서 공세를 한층 강화하는 중이다. 반면 대세론을 타고 있는 이낙연 의원은 이 문제에 대해 침묵 중이다. 대선 출마를 위해 내년 3월 사퇴해야 하는 이 의원의 약점을 김 전 의원이 파고든 것이다.

김 전 의원은 1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당에 재보선 귀책사유가 있는 경우 후보자를 내지 않기로 하는 민주당 당헌·당규와 관련해 "당의 명운이 걸렸다고 할 만큼 큰 선거로 우리 당헌·당규만 고집하기에는 너무 큰 문제가 돼버렸다"고 했다. 이어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선거가 연동돼 대선까지 직접적 영향을 주는 선거가 돼버렸다"며 "당헌이 지켜져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당원 동지들의 판단을 우선 존중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김 전 의원은 또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사태로 내년 예정된 4월 재보선의 중요성이 더욱 커진 만큼 당대표의 책임도 막중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보궐선거라는 건 사실상 대한민국 유권자의 3분의 1이 참여하는 분수령"이라며 "소소한 문제가 아니다. 당이 총력을 기울여 다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느냐 하는 중대한 선거"라고 했다.

반면, 이 의원은 서울시장·부산시장 무공천 문제에 대해 말을 아꼈다. 이 의원은 박 전 시장 사태 이전까지는 자신이 재보선과 공천권을 행사하지 않아 당내 공천 경쟁을 식힐 수 있다는 점을 내세웠었다. 그러나 박 전 시장 사태로 재보선 중요성이 커지면서 이 의원의 고민도 깊어진 것으로 보인다. 이날 이 의원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토론회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내년 재보선 관련 질문에 "시기가 되면 할 말을 하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그는 박 전 시장 관련한 질문에도 "당에서 정리된 입장을 곧 낼 것으로 안다"며 답변을 회피했다.

한편 민주당 전당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는 이날 회의를 열어 지도부에 '여성 최고위원 30% 할당제'를 도입하지 않기로 했다. 안규백 전준위원장은 회의 결과 브리핑에서 "여성뿐 아니라 사회적 약자인 노동, 청년 장애인, 여러 직능단체가 인사권에 제한을 가할 수 있다는 의견이 쇄도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또 이날 회의에서는 코로나19 감염 우려를 고려, 8월 전당대회에 온라인 투표제를 도입하는 방안도 의결했다. 전준위는 다음주 대선 경선 규칙에 대한 논의를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