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고 박원순 서울시장 고소인 신변보호 중
상태바
경찰, 고 박원순 서울시장 고소인 신변보호 중
  • 성동규 기자
  • 승인 2020.07.13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시장 아들도 장례 기간 신변보호
고 박원순 서울시장 분향소, 길게 이어진 조문 행렬. 사진=연합뉴스 제공

[매일일보 성동규 기자] 경찰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여성에 대해 신변 보호 조치를 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과는 박 시장을 고소한 A씨 측 요청에 따라 관할 경찰서를 통해 고소인 신변을 보호하고 있다. 고소장 제출 당시부터 신변보호 의사를 당사자에게 물어 관련 조치를 했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박 시장의 전 비서 A씨는 지난 8일 경찰에 출석해 고소장을 제출하고 고소인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고소장에는 박 시장으로부터 여러 차례 신체접촉을 당했고, 메신저로 부적절한 내용을 전송받았다는 주장이 적시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서울지방경찰청은 박 시장의 아들 박주신 씨에 대해 지난 11일 신변보호 요청을 접수한 뒤 이날 경남 창녕에서 박 시장의 장례절차가 끝날 때까지 신변보호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