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처분해야 옳다"...김부겸 "석달 내 팔라"
상태바
이낙연 "처분해야 옳다"...김부겸 "석달 내 팔라"
  • 조민교 기자
  • 승인 2020.07.09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세 이낙연 우세관리 주력...추격자 김부겸 선명성 강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조민교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차기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이낙연 의원과 김부겸 전 의원이 고위 공직자의 다주택보유에 대한 각자의 입장을 표명했다. 두 의원 모두 '부동산 처분 동의' 입장이었지만 이 의원은 "처분하는 것이 옳다"는 권고 수준인 반면 김 전 의원은 '석 달 내'로 시한을 정한 뒤 정리하지 못하면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도 높은 경고 메시지를 발신했다. 대세를 타고 있는 이 의원이 절제된 메시지로 상황 관리에 치중한다면 추격자인 김 전 의원은 선명성을 강조하는 모습이다. 

이 의원은 9일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 "처음에는 최소화하려고 시작하다가 효과에 한계가 있어 점점 키우게 됐다"며 "결과적으로 성공하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정책에 한계가 있었겠지만 그 정책을 땜질식이라고 보는 게 옳다"고 했다. 이어 고위 공직자의 다주택보유에 대해 "개인마다 사정이 있겠지만 그걸 너무 생각하지 마시고 1가구 이상 주택을 가진 분들은 처분하는 게 옳다"며 "고위 공직에 있는 한 국민의 눈높이를 맞추려는 노력을 끊임없이 해야 한다"고 했다.

반면 김 전 의원은 이날 출마 기자회견에서 "(고위공직자에게) 3개월의 여유를 주고 정리를 못 하면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본다"고 했다. 이 의원과는 달리 시한을 명확히 정한 것이다. 그는 또 "어제 정세균 총리가 고위공직자들에게 다주택을 빨리 정리하라고 말씀하셨고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역시 자신의 서울집을 정리함으로써 차라리 무주택자들과 이 시기를 함께 건너겠다는 뜻을 밝혀주셨다"며 "최근 많은 부동산 전문가들을 만났지만 핵심은 공급 사이드고, 다른 한쪽은 부동산을 많이 가지는 것을 부담되게 해야 한다는 것에 이견이 없다. 그런 점에서 수도권에 더 좋은 주거환경을 갖겠다는 국민, 주택을 갖고자 하는 청년들을 위한 정책적 배려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김 전 의원은 검찰개혁과 관련해서도 이 의원보다 선명한 메시지를 냈다. 그는 "민주적 통제에서 벗어난 검찰 권력이 노무현 전 대통령을 죽음으로 몰았다"며 "통탄하고 또 통탄할 일"이라고 했다. 이어 "저는 행정안전부 장관 시절 조국 민정수석, 박상기 법무부 장관과 함께 검찰 개혁안을 만들었다"며 "검찰이 강하게 저항하고 있다. 두고 볼 수 없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