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군, 경북도내 최초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구간 유수율 86.3% 달성
상태바
의성군, 경북도내 최초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구간 유수율 86.3% 달성
  • 권영모 기자
  • 승인 2020.07.08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성군과 K-water, 누수량 311만톤/년 저감으로 생산원가 28억원 절감

[매일일보 권영모 기자] 의성군(군수 김주수)과 K-water 경북지역협력단(단장 박세출)이 위·수탁 협약을 맺어 추진중인 ‘의성군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구간 내유수율이 86.3%로 나타났다. 이 사업은 국비 포함 총사업비 324억원으로 2017년부터 2021년까지 추진하며, 목표 유수율 85% 달성이 목적이다. 

2017년도 사업 초기 유수율은 41.6%였으나 현대화사업을 통해 사업대상지 유수율이 올해 5월 기준 86.3%까지 올랐다. 유수율이란 정수장 수돗물이 가정까지 도달하여 요금이 부과된 수돗물 양의 비율을 말하는데, 이것이 높다는 것은 중간에 새는 수돗물이 적어 비용을 절감하였다는 것을 의미한다. 사업기간이 1년 7개월이나 남았는데도 조기에 성과를 올린 쾌거라 할 수 있으며, 85% 이상의 높은 유수율은 경북 13개 군 중 의성군이 유일하다. 

이번에 달성한 86.3%의 유수율로 사업 초기와 비교하여 연간 311만톤의 수돗물 누수를 저감했으며, 연간 28억원의 수돗물 생산원가를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2021년까지 의성군 지방상수도 전체 유수율 85%를 달성해 수돗물 생산원가를 절감하여 상수도 분야 재투자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겠다”고 전했으며, 박세출 단장은 “K-water의 우수 기술을 지속 지원하여 남은 사업기간 최선을 다해 목표 유수율 85%를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