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상권 위한 ‘상생 캠페인’ 실시
상태바
현대차,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상권 위한 ‘상생 캠페인’ 실시
  • 성희헌 기자
  • 승인 2020.07.08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농가, 골목상권, 전통시장, 소상공인, 침체 업종 5개 영역서 진행
지난 7일 경기도 평택시에 위치한 평택시청에서 현대차와 평택시 관계자들이 식자재 상자 ‘희망 꾸러미’ 전달식을 갖고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현대차 제공
지난 7일 경기도 평택시에 위치한 평택시청에서 현대차와 평택시 관계자들이 식자재 상자 ‘희망 꾸러미’ 전달식을 갖고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현대차 제공

[매일일보 성희헌 기자] 현대자동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침체된 지역 경제 살리기에 나선다.

현대차는 지속되는 경제 위기 속에서 소비 진작을 통해 지역 상권을 활성화하고자 전국 20개 지역본부 주도로 △지역 농가 △골목상권 △전통시장 △소상공인 △침체 업종 총 5개 영역에서 ‘상생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우선 현대차는 지난 7일 급식 중단으로 어려움에 처한 평택시 농가에서 쌀, 축산물 등을 구매해 식자재 상자 ‘희망 꾸러미’를 만들어 평택시 거주 독거노인과 저소득 조손가정 등 긴급 생계지원이 필요한 취약계층 400여 가구에 전달했다.

이달 중으로 대전, 충남, 경북 지역에서도 지역 농산물을 구매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의료진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현대차는 수유·구리·안양 지역 재래시장 상인들에게 앞치마, 물티슈 등 위생 물품을 지원하는 전통시장 연계 상생 활동을 펼친다. 또 울산 관내 소규모 식당 이용자를 대상으로 블루핸즈에서 직접 나와 무상 점검 서비스를 제공하는 골목상권 연계 상생 활동도 전개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생계에 지장을 받고 있는 침체 업종 및 소상공인도 지원한다. 현대차는 경기북부 지역 영세 화훼 농가에서 화분을, 대구지역 소상공 업체에서 아이들에게 필요한 수저와 물통 등 생필품을 구매해 취약계층에 전달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코로나19로 힘든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지역본부 주도로 다양한 상생 캠페인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지역과 소통하며 상생할 수 있는 활동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