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소주에 빠졌다” 하이트진로, 中서 참이슬·과일리큐르 ‘대박’
상태바
“한국 소주에 빠졌다” 하이트진로, 中서 참이슬·과일리큐르 ‘대박’
  • 김아라 기자
  • 승인 2020.07.06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중국 시장 소주류 수출 58% 급성장…“올해 2500만 병 이상 수출 예상”
과일리큐르 4종. 사진=하이트진로 제공.
중국으로 수출되는 과일리큐르 4종. 사진=하이트진로 제공.

[매일일보 김아라 기자] 하이트진로의 ‘참이슬’과 ‘과일리큐르’가 중국 주류 시장에서 부활하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올해 상반기 중국 시장 소주류(참이슬·과일리큐르) 수출 실적이 크게 개선돼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8% 성장했다고 6일 밝혔다.

지난해 소주류 판매는 전년 대비 33% 성장, 2018년에는 전년 대비 27%의 높은 성장을 기록했다. 이 상승세를 이어 올해에는 2500만 병 이상 판매를 예상하고 있다.

하이트진로의 중국 내 과일리큐르 판매는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4년간 연평균 98.6%씩 성장했다. 특히 과일리큐르 판매 비중은 2016년 6%에서 지난해 36%로 증가하는 등 인기를 끌었고 수출 효자로 자리 잡았다.

하이트진로가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중국에 출시한 과일리큐르 4종(자몽에이슬, 청포도에이슬, 자두에이슬, 딸기에이슬)은 2030대 소비자 니즈에 부합한 ‘과일 맛 나는 맛있는 술’이라는 제품의 차별성이 주효했다. 또한, 지난 20여 년 동안 현지 시장 개척의 노력은 물론 한류 열풍과 더불어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는 활동들이 통했다는 평이다.

하이트진로는 현지인 시장 공략을 위해 온·오프라인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지속적인 오프라인 시장 개척을 통해 참이슬과 과일리큐르는 중국 내 3만3000여 개의 마트·편의점에서 판매 중이다. 특히 주류의 온라인 판매가 가능한 중국의 이점을 적극 활용, 알리바바·징동 등 온라인 전자상거래 판매 채널을 개척해왔다. 최근 3년간 연평균 71%의 성장을 기록했으며 올해는 300만 병 이상 판매를 예상하고 있다.

또, 중국 대표 SNS인 웨이보에서 중국 시장에서도 인지도가 높은 참이슬 모델 아이유를 통한 적극적인 브랜드 홍보 활동을 진행 중이다.

황정호 하이트진로 해외사업본부 총괄 상무는 “과일리큐르의 적정한 도수와 조화롭고 달콤한 맛 덕분에 해외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점차 높아지고 있다”며 “판매 활성화를 위한 적극적인 프로모션과 영업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젊은 층의 니즈에 맞춘 제품을 지속해서 개발하고 현지 맞춤 전략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하이트진로는 대표 제품인 참이슬을 필두로, 과일리큐르를 수출 전략상품으로 해외 영업활동에 매진하고 있다. 현재 50여 개국에 과일리큐르를 수출 중이다. 2016년 자몽에이슬, 청포도에이슬을 시작으로 2018년 자두에이슬을, 지난해 딸기에이슬을 출시해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