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남아공 통신사 MTN에 5G 통신 장비 구축
상태바
화웨이, 남아공 통신사 MTN에 5G 통신 장비 구축
  • 박효길 기자
  • 승인 2020.07.03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화웨이가 남아프리카공화국에 5G 네트워크 장비를 구축했다.

남아프리카공화국 기반의 다국적 통신 그룹 MTN은 화웨이 장비 기반의 5G 차세대 모바일 네트워크를 요하네스버그, 케이프 타운, 블룸폰테인, 포트 엘리자베스 등 남아프리카공화국 주요 도시에 성공적으로 구축했다고 3일 밝혔다.

MTN과 화웨이는 5G 상용화를 알리는 미디어 행사를 유튜브 라이브스트리밍으로 진행하며 요하네스버그의 여러 장소에서 속도 성능 테스트를 했다. 다운로드 속도는 600Mbps 이상을 기록했고 지연시간(레이턴시)은 15밀리세컨드에 불과했다.

언론사가 직접 측정한 성능 테스트에서 다운로드 최대 속도는 700Mbps 이상, 업로드 최대 속도는 100Mbps 이상을 기록했다.

화웨이는 여러 대역을 활용해 2.1GHz, 3.5GHz 및 28GHz 주파수 대역의 5G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2.1GHz 에는 다이내믹스펙트럼쉐어링(Dynamic Spectrum Sharing, DSS)이 사용됐다. C-밴드로 알려진 3.5GHz는 가장 널리 구축되는 5G 스펙트럼이며, 대용량 다중입출력장치(Massive MIMO)는 가장 대표적인 제품이다.

MTN은 화웨이의 대용량 다중입출력장치(Massive MIMO)를 사용해 요하네스버그에 5G를 구축했다. 소비자는 이 기술을 통해 4K 비디오, 멀티 앵글 동영상, 증강현실(AR) 및 가상현실(VR) 서비스 등 높은 주파수 대역망이 필요한 서비스를 마음껏 경험할 수 있다. 기업과 가정에서도 광대역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MTN은 보다 넓은 지역에 5G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2.1GHz에 4G와 5G 사이에 다이내믹스펙트럼쉐어링 솔루션을 사용했다. 이를 통해 MTN은 2.1GHz에서 더 낮은 주파수 대역의 특징을 사용할 수 있어 더 넓은 5G 커버리지 확보가 가능하다.

통신사는 화웨이 다이내믹스펙트럼쉐어링 기술을 상용해 안테나와 라디오 단위를 변경하지 않고 기존 4G 기지국을 5G로 업그레이드해 통신사가 5G 서비스를 보다 신속하게 제공할 수 있다.

스폰 판 화웨이 남아프리카공화국 최고경영자(CEO)는 “MTN은 5G 네트워크에 다이내믹스펙트럼쉐어링(DSS)을 적용한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첫 번째 통신사가 됐다”며 “이 기술을 통해 4G와 5G 서비스 요구사항에 따라 주파수 조정을 밀리초 내 할 수 있어 주파수 사용을 극대화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밀리미터파 대역은 풍부한 주파수 자원을 갖고 있으며 핫스팟과 가정용 광대역통신에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엄청난 용량을 제공할 수 있다. MTN은 100MHz 밀리미터 주파수 자원을 사용해 엔터프라이즈 및 중소기업에게 광대역 자원을 제공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기업은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를 즐기고 디지털 시대로 진입할 수 있다.

스폰 판 CEO는 이어 “이번 구축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해야하는 소비자들이 원격 환경에서도 일상생활과 업무를 성공적으로 하고,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디지털 경제가 촉진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이번 업그레이드를 통해 5G 시대로 성공적으로 전환한 MTN에 축하를 보낸다”고 말했다.

지오바니 치아렐리 MTN 남아프리카공화국 최고기술정보책임자는 “5G는 남아프리카공화국의 국가 경제와 디지털 전환 목표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5G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고객들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