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치온, '인스틴토: 가면 속 본능' 오늘(3일) 국내 최초 독점 방영
상태바
캐치온, '인스틴토: 가면 속 본능' 오늘(3일) 국내 최초 독점 방영
  • 강미화 PD
  • 승인 2020.07.03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전 포인트 # 연기력&외모 무엇 하나 빠지는 게 없는 배우, 마리오 카사스의 열연
관전 포인트 # 리얼한 심리 서스펜스와 29금 파격적인 수위
7월 3일 밤 12시 캐치온 1 방송
'인스틴토: 가면 속 본능' 스틸. 사진 제공=캐치온.
'인스틴토: 가면 속 본능' 스틸. 사진 제공=캐치온.

'엘리트들', '종이의 집'보다 더한 파격적인 29금 스페인 드라마로 시청자들의 주목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인스틴토: 가면 속 본능'이 바로 오늘(3일) 밤 12시 캐치온 1에서 국내 최초 독점 방영된다. 이를 앞두고 시청자들의 마음을 뒤흔들 관전 포인트도 함께 공개한다.

관전 포인트 1. 최고의 연기파 톱스타 마리오 카사스의 열연

특급 영화 구독 서비스 캐치온이 가면으로 치장한 본능적 이끌림을 대담하게 그려낸 '인스틴토: 가면 속 본능'을 바로 오늘 밤 12시 캐치온 1에서 국내 최초로 독점 방영하는 가운데, 시청자들의 마음을 뒤흔들 관전 포인트도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인스틴토: 가면 속 본능'은 과거의 트라우마에 갇혀 본능만을 좇던 '마르코'(마리오 카사스)가 자신을 파괴하는 여자 '에바'(실비아 알론소)와 진실한 사랑을 알려주는 여자 '캐롤'(잉그리드 가르시아 존슨)을 만나며 두 여자 사이에서의 갈등을 그린 파격 에로틱 스릴러.

첫 번째 관전 포인트는 현재 스페인에서 가장 핫하고 힙한 배우 마리오 카사스가 주인공 '마르코'로 열연한다는 점이다. 마리오 카사스는 스페인 박스오피스 1위 및 국내 개봉 전 리메이크가 먼저 확정되며 화제를 모았던 '인비저블 게스트'에서 주인공 '아드리안' 역을 맡아 주목을 받았다. 연인 '로라'를 죽인 용의자로 지목된 '아드리안'이 자신의 결백을 주장하는 과정을 몰입도 넘치는 연기로 표현하며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이후 2018년 개봉한 '사랑이 지나간 자리'에서는 스페인의 식민지 기니의 농장에서 일하는 스페인 남자 '킬리안'을 맡아 원주민 '바실라'와의 절절하고도 비극적인 사랑을 연기하며 '인비저블 게스트'와는 다른 진한 여운을 남겼다.

이처럼 스릴러, 로맨스 등 장르를 넘나들며 눈빛만으로도 강렬한 감정을 전하는 연기를 펼쳐온 스페인 최고의 연기파 톱스타 마리오 카사스는 이번 '인스틴토: 가면 속 본능'에서 겉으로는 성공한 사업가로 잘 나가는 듯 보이지만, 내면은 과거에 갇혀 있는 이중적인 면모를 지닌 ‘마르코’를 연기한다. 트라우마로 인한 고통, 자신에게 다가온 두 여자 '에바'와 '캐롤' 사이에서의 본능적 갈등 등 복잡한 심리를 가지고 있는 인물 '마르코'를 완벽 소화하는 동시에 심리적 긴장감을 더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인스틴토: 가면 속 본능' 스틸. 사진 제공=캐치온.
'인스틴토: 가면 속 본능' 스틸. 사진 제공=캐치온.

관전 포인트 2. 리얼한 심리 서스펜스와 29금 파격적인 수위 

다음으로 주목해야 할 관전 포인트는 바로 '마르코'와 그에게 다가온 두 여자 '에바'와 '캐롤' 사이의 리얼한 심리 서스펜스와 파격적인 수위이다. 트라우마를 잊고자 본능적인 쾌락만을 좇던 '마르코'였지만, 동료의 추천으로 회사에 들어오게 된 '에바', 아스퍼거 증후군인 동생의 교육 심리학자 '캐롤'과 새로운 인연이 시작되면서 모든 것이 변하게 된다. 자신을 더욱 불안정하게 만들지만 매혹적인 '에바'와 과거의 자신을 마주하게 하는 '캐롤' 사이에서의 본능적인 갈등이 파격적인 수위와 함께 표현되어 시청자들을 매료시킬 예정이다. 또한 트라우마로 인해 차갑고 이기적이며, 사랑을 느낄 수 없던 '마르코'가 정반대의 두 여자를 만나 어떻게 과거의 자신을 마주하고 어떤 모습으로 변화할지도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눈빛으로 연기하는 눈빛 천재 배우 마리오 카사스의 파격적인 모습을 만날 수 있는 '인스틴토: 가면 속 본능'은 바로 7월 3일 밤 12시 캐치온 1에서 국내 최초 독점 방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