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광화문 사옥 폐쇄
상태바
KT,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광화문 사옥 폐쇄
  • 박효길 기자
  • 승인 2020.07.02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KT 광화문 이스트 사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폐쇄에 들어갔다. 사진은 KT 이스트 사옥 전경. 사진=KT 제공
2일 KT 광화문 이스트 사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폐쇄에 들어갔다. 사진은 KT 이스트 사옥 전경. 사진=KT 제공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KT 광화문 이스트 사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폐쇄에 들어갔다.

2일 KT 관계자는 “아침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며 “이 사람이 의심이 돼서 재택근무를 시작했고 오늘 결과가 나와 (전직원 재택근무) 조치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3일후 폐쇄할지 재결정할 것 같다”고 말했다.

당초 KT 이스트 사옥에서 확진자가 발생했지만 KT는 웨스트 사옥 KT 임직원까지 재택근무에 들어갔다. KT 이스트 사옥과 왕래가 있기 때문이다.

KT 웨스트 사옥에는 일부의 정부부처 등이 입주해 있는 상황이라 이들에게 영향이 끼쳤을 가능성도 나온다. KT는 입주사들에게 이 사실을 알렸고 입주사들이 자체적으로 조치할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