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생텍쥐페리 탄생 120주년 기념 '어린 왕자: 0629 에디션'
상태바
[신간] 생텍쥐페리 탄생 120주년 기념 '어린 왕자: 0629 에디션'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0.07.01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1900년 6월 29일 전 세계인에게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동화 <어린 왕자>를 선물한 프랑스의 작가이자 비행사 앙투안 드 생텍쥐페리가 우리 곁에 왔다. 문예출판사는 2020년 생텍쥐페리가 탄생한 지 120주년이 되는 해를 기념해  <어린 왕자: 0629 에디션>을  선보인다.

이번 에디션은 두 가지 측면에서 기존 도서들과 확연히 다른 존재감을 드러낸다. 이전에 없던 참신한 디자인과 원로 불문학자 전성자 선생의 새로운 번역이다.

생텍쥐페리 탄생 120주년을 기념하는 에디션인 만큼 기존의 틀을 깨고 새로운 시도를 하고자 했다. 그의 탄생일인 6월 29일에서 영감을 받아 동심과 상상력을 자극하는 산뜻한 커버 디자인으로 구현해내면서 전성자 선생의 최신 번역을 담았다.

이번 에디션을 통해 원전과 가깝게 정확성을 높이면서도 생텍쥐페리의 시적이고 아름다운 언어를 되살리는 데 특히 공을 들였다. 전성자 선생은 1982년 처음 <어린 왕자>를 번역했고 약 40년 만에 새롭게 번역을 해 그 의미가 더욱 깊다.

故 황현산 선생은 생전에 트위터를 통해 수많은 <어린 왕자>를 읽었지만 그중에서도 전성자 선생의 번역이 좋다고 평하기도 했다.

시대가 변해도 ‘어린 왕자’가 전하는 메시지와 감동은 여전하다.

“어린 왕자는 생텍쥐페리 자신”이라는 문학평론가 아드리엔느 모니에의 말처럼 생텍쥐페리의 때 묻지 않은 순수함과 진실함이 작품에도 그대로 반영되어 있다.

읽을 때마다 매번 다른 깨달음을 주는 고전으로, 20세기 문학의 가장 위대한 작품 중 하나로 꼽히는 이유다. 한층 더 새로워지고 완성도 높아진 <어린 왕자: 0629 에디션>을 통해 마음속 어딘가에 존재할 ‘어린 왕자’를 만나보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