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비대면 AI면접 등 상반기 87명 신규채용
상태바
중진공, 비대면 AI면접 등 상반기 87명 신규채용
  • 나기호 기자
  • 승인 2020.07.01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나기호 기자]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대부분 기업들이 상반기 채용일정을 연기한 가운데, 비대면 AI면접 도입 및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 등 채용에 적극 나서 상반기 87명을 선도적으로 채용했다고 1일 밝혔다.

중진공은 지난 2월 청년인턴 채용공고 후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비대면 AI면접을 선제적으로 도입하고 3월 30~31일 양일 간 면접을 실시했다. 이를 통해 4월 8일 청년인턴 37명을 채용했다. 코로나19로 자금난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에 정책자금 적기 지원을 위해 전원 현장부서에 배치했다.

또한, 3월 코로나19로 침체된 고용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정규직 채용을 정상적으로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매 전형 사전·사후 방역, 문진표 작성, 발열 확인 등 정부의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켰다. 그 결과, 약 100일 간의 채용과정을 단 한 명의 확진자 발생 없이 성공리에 마무리했다. 최종적으로 6월 29일 50명을 채용했다.

중진공은 혁신성장 및 IT 등 기술 분야 9명, VC투자·해외사업 등 행정분야 22명과 회계 등 경력 직원 1명, 사무지원·전문위원 등 업무지원직 18명을 선발했다. 이중 사회형평적 채용으로 지역인재 8명을 선발했다.

한편, 중진공은 이날 경남 진주 본사에서 상반기 채용직원 50명과 인근지역 가족 22명을 초청해 신입직원 임명장 수여식과 환영행사를 개최했다. 행사는 영상편지 상영 등 비대면 방식과 인근지역인 경남 소재 가족이 참여하는 방식을 병행했다. △중진공人의 하루 V로그 영상시청 △가족 축하 영상시청 및 편지낭독 △선배직원과 Talk 순서로 진행됐다.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은 “중진공은 코로나19로 인해 취업난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비대면 AI면접 도입 및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 등 채용에 적극 나서 상반기 87명을 선도적으로 채용했다”며 “하반기에도 디지털 일자리 사업 추진 및 정규직 채용 등 일자리 창출에 계속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