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文대통령, 위장평화쇼 국민적 의문에 답해야"(종합)
상태바
주호영 "文대통령, 위장평화쇼 국민적 의문에 답해야"(종합)
  • 김정인 기자
  • 승인 2020.06.25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당 '대북외교 국정조사' 추진
우상호 "트럼프 증언대 세울거냐"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주호영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주호영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정인 기자] 사찰 칩거를 마치고 돌아온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을 '남북 위장평화쇼'라 칭하며 이에 대한 국민적 의문을 해소하라고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국민이 의문을 갖는 분식평화, 남북위장평화쇼와 관련된 의문에 대해 답변해 줄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대통령은 끊임없이 노력해야 하고 한미동맹 기반 노력해야 함에도 의아스럽고 실망시키는 행태가 (볼턴) 회고록에 나온다"며 "청와대의 성실한 답변이 없다면 국회 차원에서라도 필요한 조사가 불가피하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수많은 젊은 사람들이 목숨 걸고 희생했는데 국군 통수권자이고 헌법상 국가 보위의 책임을 갖고 있는 문 대통령은 최선을 다하고 있나"며 "국민의 전체적 의사에 기반한 안보정책을 추진하고 있나 심히 의심된다"고 했다.

이날 통합당은 이종배 정책위의장을 통해 대북외교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한 국정조사 추진을 공식화했다. 통합당 내부에서는 이밖에 한명숙 전 국무총리 재판 관련 의혹,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사건, 라임 사태 등에 대한 국정조사도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한편 대북외교 국정조사와 관련, 우상호 민주당 의원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존 볼턴 전 국가안보보좌관을 (국회)증언대에 세워야 하는데 이런 것이 가능하냐"며 "전직 보좌관 책(볼턴 회고록) 한 권 가지고 나라가 들썩거릴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