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UN75 캠페인…코로나19 국민들 “미래 더 나아질 것”
상태바
LG유플러스-UN75 캠페인…코로나19 국민들 “미래 더 나아질 것”
  • 박효길 기자
  • 승인 2020.06.23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N 창설 75주년 기념 사업 캠페인 설문 결과 가장 우선시되는 사안은 ‘보건에 대한 보편적 접근’ 중요
LG유플러스가 UN과 함께 ‘UN 창설 75주년 기념 사업’으로 전개 중인 ‘함께 만드는 바람직한 미래’ 캠페인에서 우리 국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상황에서도 “미래 세상은 더 나아질 것”이라 희망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가 UN과 함께 ‘UN 창설 75주년 기념 사업’으로 전개 중인 ‘함께 만드는 바람직한 미래’ 캠페인에서 우리 국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상황에서도 “미래 세상은 더 나아질 것”이라 희망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LG유플러스 제공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우리 국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상황에서도 “미래 세상은 더 나아질 것”이라 희망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더 나은 미래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국가 간 협력이 필수적이라고 응답했다.

이 같은 내용은 23일 LG유플러스가 UN과 함께 ‘UN 창설 75주년 기념 사업’으로 전개 중인 ‘함께 만드는 바람직한 미래’ 캠페인에 참여한 1000명의 응답을 분석한 결과에서 밝혀졌다.

LG유플러스는 UN75 담당 유엔 사무총장 특별보좌관실과 국내 통신사로는 최초로 파트너십을 체결해 유엔 창설 100주년 글로벌 비전 수립 참여 확대를 위한 협력사업을 진행 중이다. ‘함께 만드는 바람직한 미래’를 주제로 유엔 창설 100주년이 되는 2045년까지 구체적 협력 추진 방향을 모색하고 글로벌 비전을 수립하는 소통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캠페인 설문 참여자들은 가장 우선시되는 사안으로 △보건에 대한 보편적 접근(577명) △사람, 국가간 연대 강화(403명) △불평등 심화에 대한 대응(380명) 등을 꼽았다. 코로나19 이후 보건 의료에 대한 높은 관심과 글로벌 공급망 붕괴로 인한 세계질서 재편, 인종차별과 빈부격차 등 차별에 대한 불안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25년 후 희망하는 미래를 구현하기 위해서는 △강화된 환경보호(563명) △향상된 보건의료 서비스(460명) △향상된 인원(411명) △더 많은 고용 기회(353명) 등이 보장돼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국민들은 미래 위협요소로는 △기후변화 등 환경문제(766명) △전염병 등 보건 관련 위협(625명) △고령화 도시화 등 인구의 급격한 변화(388명)를 순서대로 꼽았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서 ‘디지털 뉴딜’은 물론 ‘그린 뉴딜’과의 연계가 중요한 과제로 떠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미래 세상 전망과 관련해 국민들은 ‘더 나아질 것(51.2%)’이라는 긍정적인 전망이 ‘현재와 같다(18%)’, ‘더 나빠질 것(30.8%)’이라는 관측 보다 훨씬 높게 나타났다.

특히 더 나은 미래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국가간 협력이 필수적이며 협력 관계를 더욱 높여야 한다고 응답했다. 이는 코로나19로 인해 세계화가 붕괴되고 자국중심으로 흐르는 분위기에 경종을 울리는 신호로 해석된다.

이번 캠페인 참여자 1000명은 △31~46세(48.3%) △16~30세(27.4%) △46~60세 (21.6%) 국민이 참여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유튜브 설문참여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UN75 담당 파브리지오 혹쉴드 유엔 사무총장 특별보좌관의 영상메시지 시청 후 UN75 설문 참여를 댓글로 인증하면 추첨을 통해 △에어팟 프로(3명) △모바일 커피교환권(200명)을 증정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