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영, 丁총리실 합류 제안 거절…"정치적 오해 소지 있어"
상태바
김해영, 丁총리실 합류 제안 거절…"정치적 오해 소지 있어"
  • 조민교 기자
  • 승인 2020.06.17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최고위원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최고위원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조민교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최고위원이 국무총리실 소속 청년정책조정위원회 부위원장(장관급)직 제안을 거절했다. 정세균 총리의 제안임이 밝혀지면서 '정세균계'라는 타이틀이 따라붙는 것에 대한 부담이 거절의 이유로 보인다.

김 최고위원은 17일 문자 메시지를 통해 "총리실로부터 새로 출범하는 청년 정책조정위 부위원장을 제안받은 바 있으나 이런저런 정치적 오해의 소지가 있어 합류 의사를 철회했다"고 밝혔다.

앞서 정 총리는 김 최고위원에게 새로 신설될 청년정책조정위 부위원장을 제안한 바 있다. 총리실 관계자는 "나머지 부위원장을 김 최고위원에 맡기는 방안이 총리실에서 비중 있게 논의되고 있다"고 말했고 여권 관계자 또한 "김 최고위원이 처음엔 고사했는데, 정 총리가 거듭 설득한 것으로 안다"고 전한 바 있다.

거절의 이유는 '정세균계' 타이틀에 대한 부담인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관계자는 "김 최고위원이 ‘○○계’ ‘친○’ 등 기존 계파정치의 문법을 따르는 것을 싫어했다"며 "이 때문에 결국 부위원장 자리도 포기하게 된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