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부터 패션까지 AI 확산 시동 건다
상태바
반도체부터 패션까지 AI 확산 시동 건다
  • 박효길 기자
  • 승인 2020.06.11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지능 바우처 사업, 15개 기업 최종 선정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중소·벤처기업의  인공지능 기술 도입을 지원하는 ‘인공지능 바우처’ 사업의 지원 대상 기업을 선정했으며, 3차 추경을 통해 560억원 규모(추경 정부안 기준)의 추가 지원을 추진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335개의 기업이 신청하여 22:1의 높은 경쟁률을 보인 ‘인공지능 바우처’ 지원 사업은 의료, 제조, 교육, 금융은 물론 축산업, 어업 등 다양한 분야의 기업들이 신청해 반도체 결함 자동 검사, 패션 가상 피팅, 하수관로 진단, 차량 외관 관리 등을 위해 인공지능을 도입하는 15개의 기업이 선정 됐다.

자비스, 지디에프랩, 라온피플, 모니텍, 엘렉시, 선우, 큐엔티, 엠테스, 스마트마인드 등 제조기업과 디지털덴탈퓨전, 이마고웍스, 휴비오, 링크제니시스, 프로카젠, 시너지에이아이, 메디플러스솔루션, 에이아이네이션 등 의료분야 기업이 선정됐다.

또 스타일봇, 마인즈랩, 네오드림스, 몬드리안에이아이, 피플카쉐어링, 디우스 등 생활분야 기업과 제이브이지, 제이엔이시스텍, 에스큐엔지니어링, 딥인스펙션, 내가시스템, 어니컴 등 안전분야 기업 및 블루오션영업조합법인, 두다지 등 어업분야 기업이 선정됐다.

이번 사업은 인공지능 솔루션 등을 제공하는 기업과 자사의 제품이나 서비스에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하고자 하는 기업 간 매칭을 통해 지원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아울러, 과기정통부는 폭발적인 시장 수요에 부응하는 한편, 중소·벤처기업의 경쟁력을 한 단계 끌어올릴 수 있도록 560억원 규모의 추경을 추진하고 있다.

추경 확정 후 신속한 기업지원을 위해 인공지능 솔루션이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자격을 갖춘 중소기업 중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 대상으로 공급기업 추가 모집을 22일부터 실시한다.

공급기업으로 등록을 희망하는 기업은 정보통신산업진흥원 홈페이지를 통해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바우처를 이용하는 기업인 수요기업 선정은 3차 추경이 확정된 후 구체적인 내용을 공고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작년 12월 ‘인공지능 국가 전략’ 발표 이후 전 산업에 인공지능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으며, 특히 이번 ’인공지능 바우처‘ 사업은 각 분야의 중소·벤처기업들이 인공지능을 도입하여 기업 경쟁력을 높여나가는 동시에, 인공지능 솔루션이나 서비스를 판매하는 기업에게는 새로운 시장 창출의 기회를 제공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