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텀싱어3' 첫 번째 4중창 대결 돌입…윤상에게 만점을 받은 무대
상태바
'팬텀싱어3' 첫 번째 4중창 대결 돌입…윤상에게 만점을 받은 무대
  • 강미화 PD
  • 승인 2020.06.05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팬텅싱어3' 사진제공=JTBC.
'팬텅싱어3' 사진제공=JTBC.

오늘(5일) JTBC '팬텀싱어3'에서 대망의 '첫 번째 4중창 대결'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4중창 대결은 본선 3라운드 '트리오 대결'의 경연 결과를 토대로 멤버 영입전이 이루어졌는데, 오랫동안 눈 여겨봤던 참가자 영입에 성공한 팀부터 최고의 하모니를 위해 전략적으로 팀원을 영입한 팀 등 다양한 4중창 팀이 결성됐다.

최종 4중창으로 가기 위한 첫걸음인 만큼 참가자들은 그 어느 때보다 진지하고 치열한 준비 과정을 거쳤다는 후문이다. 참가자들은 "4중창으로 전 세계에 평화를 전달하겠다", "팬텀싱어3 역사상 있지 않았던 엄청난 무대를 보여주겠다", "희생과 배려를 통해 아름다운 하모니를 전달하겠다", "4명의 마음을 그리고 소리를 하나로 모아서 감동을 전하겠다" 등 첫 4중창에 도전하게 된 남다른 각오를 다지기도 했으며, 그만큼 모든 무대가 레전드급이었다는 후문.

특히 냉철하고 직관적인 심사평을 주로 했던 프로듀서 손혜수의 극찬 심사평 퍼레이드가 이어졌다고 한다. 세계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독특한 구성의 4중창 팀의 무대를 본 손혜수는 호평과 함께 "브라비!" 라고 환호를 날리는가 하며, 팀원 간 특급 브로맨스 케미를 자랑하며 환상적인 화음을 선사한 팀에겐 "이 정도면 결승전 무대가 아닐까"라며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극찬을 보냈다고 한다.

게다가 역대 시즌 최초 프로듀서 윤상에게 만점을 받은 무대가 탄생했다는 소식이다. 윤상은 "지금까지 팬텀싱어를 하면서 만점을 준 적이 없다. 하지만 이 무대를 보고 만점 말고는 표현할 방법이 없다"라는 말로 무대에 대한 찬사를 보냈으며, 프로듀서 지용은 "이 4중창으로 팬텀싱어가 돼도 될 것 같다"라며 극찬을 했다고 해 과연 어떤 무대일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연이어 극찬 세례를 받은 첫 번째 4중창 무대의 정체는 6월 5일 밤 9시에 방송될 JTBC '팬텀싱어3'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