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코로나19 예방위해 현충일 추념행사 간소히 진행
상태바
영암군, 코로나19 예방위해 현충일 추념행사 간소히 진행
  • 윤성수 기자
  • 승인 2020.06.03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전 방역 및 생활속 거리두기 지침 준수
영암군청 전경.(사진제공=영암군)
영암군청 전경.(사진제공=영암군)

[매일일보 윤성수 기자] 전남 영암군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우려에 따라 오는 6일 영암공원 내 충혼탑에서 제65회 현충일 추모행사 규모를 축소해 개최한다.

영암군은 매년 보훈회원 및 기관사회단체장, 학생, 군민 등 200여 명이 참석하여 나라를 위해 희생·헌신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넋을 기리는 대규모 추념행사를 추진하였으나, 올해에는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라 보훈단체의 의견을 수렴하여 참석대상을 최소화하고 사전방역 및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두기 유지 등 정부의 생활속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여 진행할 예정이다.

추념행사는 국민의례와 전국 사이렌에 맞춰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 헌화 및 분향, 추념사, 현충일 노래 순으로 진행된다.

군 관계자는 “올해 현충일 추념행사는 코로나19 확산우려에 따라 군민의 건강을 고려하여 부득이 축소해서 진행하지만, 각 가정에서 조기를 게양하고 나라와 겨레를 위해 희생하신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에 대한 감사한 마음을 되새기는 날이 되길 바라며, 영암군에서도 보훈가족 예우에 더욱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