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회사채 수요예측 흥행…A등급 수요 3배 넘게 몰려
상태바
하이트진로, 회사채 수요예측 흥행…A등급 수요 3배 넘게 몰려
  • 황인욱 기자
  • 승인 2020.06.03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하이트진로

[매일일보 황인욱 기자] NH투자증권과 SK투자증권이 주관하는 하이트진로 회사채 수요예측에 3배 넘는 수요가 몰리며 모집예정이던 800억원의 수요를 채웠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이날 하이트진로는 총 800억원 규모 수요예측에 2780억원의 수요를 확보했다. 600억원 규모 3년물에는 1780억원이, 200억원 규모 5년물에는 1000억원이 몰렸다.

최근 A등급 회사채에 대한 투자자들의 우려가 있었으나 하이트진로는 지난해 출시한 테라의 흥행으로 맥주부문이 흑자로 전환되었고, 실적을 앞세워 한국기업평가의 신용등급 전망을 '부정적'에서 '안정적'으로 부여받았다. 실적을 기반으로 한 안정적인 평가로 회사채 발행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한편, 하이트진로의 올해 1분기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6% 증가한 5338억원을 달성했고, 영업이익은 561억으로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이날 수요예측의 성공으로 하이트진로는 최대 1500억원까지 증액 발행을 검토할 수 있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