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20만원 2차 재난지원금" 정부에 건의
상태바
이재명 "20만원 2차 재난지원금" 정부에 건의
  • 조민교 기자
  • 승인 2020.06.02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소한 두세번 더 지급해야"
이재명 경기지사가 28일 오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부천 쿠팡 신선물류센터(제2공장)에 대한 2주간 집합금지 조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가 28일 오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부천 쿠팡 신선물류센터(제2공장)에 대한 2주간 집합금지 조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조민교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전국민 긴급재난지원금을 또 지급해야 한다고 정부에 건의한 사실이 2일 확인됐다. 이 지사는 이를 위한 예산을 10조3685억원 규모로 책정했다. 경기도내 재난기본소득으로 인한 지역경제 활성화의 증거들이 속속 집계된 것이 이러한 주장의 배경으로 보인다.

경기도가 정부에 2차 긴급재난지원금을 건의한 것은 지난달 29일이다. 경기도는 건의안에서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국민들의 생활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제2차 긴급재난지원금 지원 사업'이 필요하다며 국민 1인당 20만원씩 총 5184만명에게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기도는 이를 위한 예산으로 10조3685억원을 책정하고 경기도에는 1331만명 기준 2조6623억원이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이와 관련해 이 지사는 "코로나19가 종식되더라도 경제는 상당 기간 나빠질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당연히 최소한 두세 번 정도는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더 해야 될 것"이라며 "가장 효율적인 방법으로 경제순환을 원활하게 하려면 공급보다는 수요를 보강해야 정상적인 순환이 가능하다. 2~3차례 정도 재난기본소득을 지원하는 것이 훨씬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최근 경기도 내 재난기본소득이 지역경제를 살리는 증거들이 이러한 주장의 배경으로 보인다. 한국신용데이터 조사에 따르면 전국 주요지역 자영업자의 전 년 동기대비 카드 매출 비율을 살펴본 결과 경기도는 4월 셋째 주(4월 13~19일) 95%에서 5월 셋째 주(5월 11~17일) 107%까지 매주 상승했다. 또한 신한카드사가 집계한 경기도 내 재난기본소득 사용 가능 매장의 매출 또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