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P파리바 카디프생명, 보험료 100% 환급 가능한 상해보험 출시
상태바
BNP파리바 카디프생명, 보험료 100% 환급 가능한 상해보험 출시
  • 홍석경 기자
  • 승인 2020.06.01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BNP파리바 카디프생명 제공
사진=BNP파리바 카디프생명 제공

[매일일보 홍석경 기자] BNP파리바 카디프생명은 갑작스런 사고에도 사고없이 만기 시에도 이미 납입한 보험료를 100% 돌려받을 수 있는 ‘무배당 안심드림(Dream) 상해보험’을 신한은행에서 출시한다고 1일 밝혔다.

이 상품은 재해사망 시 사망보험금에 이미 납입한 보험료를 더해 지급하고, 사고 없는 만기 시에도 이미 납입한 보험료를 100% 돌려주는 환급형 보험상품이다. 사망보험금에 납입한 보험료를 100% 더해주는 상품은 방카슈랑스 채널에서 ‘무배당 안심드림(Dream) 상해보험’이 유일하다.

보장은 1종 ‘재해사망형’과 2종 ‘종합보장형’ 두 가지 형태로 제공된다. 재해사망형 선택 시 사망보험금은 ‘최대 5억 원+납입한 보험료’다.  ‘종합보장형’을 선택하면 재해사망형과 동일한 사망보험금에 장해·입원·수술·골절치료까지 보장받을 수 있다.

‘무배당 안심드림(Dream) 상해보험’은 25세부터 70세까지 가입이 가능하며, 보험기간은 5년 또는 10년 중 선택이 가능하다. 보험가입금액은 1·2종 모두 최대 1억 원까지 가능하다. 월 보험료는 35세 남자가 법인형 1종으로 가입 시 79만3600원이다.

출시 기념으로 공식 페이스북에서 다음달 말까지 추첨을 통해 BNP파리바 카디프생명이 제공 중인 보장성 보험상품에 신규로 가입하는 고객 20명에게 백화점 상품권도 증정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