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中企 경영환경 더 악화된다
상태바
하반기 中企 경영환경 더 악화된다
  • 신승엽 기자
  • 승인 2020.05.31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연 조사, 코로나19 위기 내년부터 회복…“중소기업 전용 뉴딜정책 제안”

[매일일보 신승엽 기자] 코로나19로 침체된 중소기업계의 상황이 하반기에는 더욱 악화될 전망이다. 

노민선 중소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중소기업 고용 전망과 정책과제’ 보고서를 통해 중소기업의 올해 하반기 경영환경이 상반기 대비 악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31일 밝혔다. 

지난 18일부터 22일까지 종업원 5인 이상 중소기업 800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중소기업 72.5%는 올해 하반기 경영환경이 상반기 대비 악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상반기와 비슷하다는 응답은 20.4%, 상반기 대비 개선될 것이라는 응답은 7.1%에 불과했다. 

중소기업의 35.3%는 올해 하반기 회사 종업원 수가 상반기 대비 ‘감소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증가할 것(17.1%)’보다 2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중소기업의 20.3%는 상반기 대비 2명 이상 감소할 것이고 응답했으며, 1명 줄어들 것이라는 응답은 15%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의 53.6%가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위기가 2021년에 회복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당분간 경제위기가 회복되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 또한 32.0%로 높게 나타났으며, 올해 하반기에 회복될 것이라는 대답은 5.5%에 그쳤다. 

고용과 경영환경에 대한 부정적 전망에도 불구하고, 중소기업의 60.5%는 2020년도 하반기에 신규인력 채용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26.9%는 신규인력 채용 필요성과 채용 의향이 모두 있다고 응답했지만, 중소기업의 33.6%는 신규인력 채용이 필요하지만 채용 의향은 없다고 대답했다. 기업유형별로는 혁신형 중소기업(벤처‧이노비즈‧메인비즈)의 73%가 올해 하반기 신규인력 채용이 필요하다고 응답하여 일반 중소기업(56.4%)보다 비중이 컸다.

노민선 연구위원은 “신규인력 채용이 필요한 중소기업이 향후 중소기업 일자리 지원사업 추진 시 실질적인 정책대상”이라며 “중소기업에서 채용 수요가 실제 채용까지 연결될 수 있도록 정책적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중소기업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한 뉴딜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긴급재난지원금 기부금액 등을 활용해서 대-중소기업 간 임금격차 완화, 일자리 창출에 적극적인 유망 중소기업 발굴 및 투자 등에 사용하자는 것이다. 

노민선 연구위원은 △외국인 근로자를 내국인으로 대체하는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 △국내 복귀 중소기업의 직업계고 졸업생 채용 지원, 창업 중소기업의 청년 연구인력 채용 지원 △중소기업이 코로나19 이후 퇴사한 직원을 재고용했을 때 지원 등도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