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코로나19 방역대응 강화"...지역사회 확산방지
상태바
가평군 "코로나19 방역대응 강화"...지역사회 확산방지
  • 김동환 기자
  • 승인 2020.05.29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가격리자에 대한 1:1 지정 담당공무원 확대
20대를 대상으로 ‘생활 속 거리두기’ 5대 수칙 홍보
공공시설 대상 방역실태 이행여부를 집중 관리

[매일일보 김동환 기자] 가평군은 최근 부천 쿠팡물류센터를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세 급증에 따른 지역사회 확산방지를 위해 방역대응을 더욱 강화한다.

29일 가평군은 "자가격리자에 대한 1:1 지정 담당공무원 확대 및 20대를 대상으로 ‘생활 속 거리두기’ 5대 수칙 홍보와 최근 운영을 시작한 공공시설을 대상으로 방역실태 이행여부를 집중 관리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또 노래방, PC방, 체력단련장, 체육도장, 종교시설, 학원, 요양원 등 민간 이용시설을 대상으로 유증상자 출입금지, 출입자 1~2m 거리유지, 마스크 착용, 출입자 명단 작성, 손소독제 비치, 실내소독 등 방역당국이 제시한 방역지침을 수시 점검키로 했다.

이와 함께 관내 다중이용시설 밀집지역 내 음식점, 카페 및 유흥시설 등 대상으로 생활 속 방역세부지침 안내 및 이행상황 현장 점검과 식품위생법 위반행위 등에 대한 일상점검도 계속해 벌여 나가기로 했다.

군은 코로나19 감염증 예방을 위해 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도 강화하고 있다.

지난 1월부터 운영하고 있는 실무반을 당초 종합상황반, 의료 및 방역지원반, 의료폐기물지원반, 행정지원반에서 재난수습홍보반 및 생활안정지원반을 추가 확대하고 상황종료시까지 운영한다.

실무반을 중심으로 코로나19 대응 영상회의도 평일, 주말 오전과 오후로 나눠 진행하고 있다.

가평군 관계자는 “어떠한 경우에도 군민의 안전이 우선시 될 수 있도록 감염증 방지에 민·관 모든 가용자원을 총 동원하고 방역지침 미 준수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철저히 대응해 나가겠다”며 군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 잠복기는 최대 14일로 이 기간내에 발열과 기침, 가래, 호흡곤란 등 호흡기 증상이 발생하면 반드시 군 보건소나 1339질병관리본부, 120콜센터에 반드시 알려야 하며 감염증 예방을 위해서는 마스크 착용·외출자제·손씻기·씻지 않은 손으로 눈 만지지 않기, 사회적 거리두기 등의 예방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한편 지난 달 3일 관내에서는 처음으로 해외입국 유학생이 코로나19 확진자로 발생하는 등 29일 10시 현재 확진자 1명, 자가격리자 106명, 검사진행자 3명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