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의 수도권 실내·외 모든 관람시설 내달 14일까지 휴관
상태바
문화재청의 수도권 실내·외 모든 관람시설 내달 14일까지 휴관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0.05.29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궁박물관· 궁·능 실내·외 관람시설 전부 5월 29일 18시부터 잠정 휴관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코로나19’로 인한 수도권 지역사회의 연쇄감염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수도권 소재 실내·외 공공시설의 운영 중단 결정에 따라 국립고궁박물관, 궁궐과 왕릉 등 문화재청 소관의 각종 실내·외 모든 관람시설에 대해서도 5월 29일 오후 6시부터 6월 14(일)까지 잠정 휴관하기로 했다.

궁궐과 왕릉에서 개최할 예정이던 각종 문화행사도 이번 휴관 기간에는 전부 연기 또는 취소되며, 추후 재개 일정은 문화재청 누리집과 궁능유적본부 누리집 등에 공지할 계획이다.

5월 29일 18시부터 휴관하는 관람시설은 △국립고궁박물관, △세종대왕유적관리소, △경복궁, △창덕궁, △덕수궁, △창경궁, △종묘, △고양 서오릉, △고양 서삼릉, △양주 온릉, △화성 융·건릉, △파주 삼릉, △파주 장릉, △김포 장릉, △서울 태·강릉, △서울 정릉, △서울 의릉, △서울 선·정릉, △서울 헌·인릉, △구리 동구릉, △남양주 광릉, △남양주 홍·유릉, △남양주 사릉 등이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범정부적인 대응지침 등에 따라 ‘코로나19’ 위기 상황에 맞는 단계적인 조치들을 즉시 시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