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트랜스퍼, 온라인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20’ 참가
상태바
유트랜스퍼, 온라인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20’ 참가
  • 황인욱 기자
  • 승인 2020.05.28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유트랜스퍼 제공
사진=유트랜스퍼 제공

[매일일보 황인욱 기자] 핀테크 해외송금 서비스 유트랜스퍼(Utransfer)는 28일 온라인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20 (Korea Fintech Week 2020)’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온라인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20’은 금융위원회와 한국핀테크지원센터가 디지털금융 혁신을 지원하기 위해 개최하는 온라인 전시행사로, 핀테크 분야의 핵심 트렌드인 개방형 혁신(Open Innovation)을 메인주제로 하여, 5개 주제관에 대해 금융위 발표자료 기준 총 150개의 온라인 부스가 운영될 예정이다.
 
유트랜스퍼는 이번 온라인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20’에 핀테크 스타트업관 참가기업으로 최종 선정되어, 이날부터 온라인 부스를 통해 기업 소개 및 주요 기술·서비스 홍보를 진행한다.

이재표 유트랜스퍼 대표는 이번 온라인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20’ 참가에 대해 “아직 비대면 해외송금 서비스에 대한 대중들의 인지도가 낮은 상황에서, 해외송금 이용 니즈가 있는 일반고객들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소개할 수 있게 돼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이어 “유트랜스퍼는 이번 온라인 부스 운영을 통해 간편 온라인 해외송금 서비스 소개, 국내외 다양한 영업 채널 확보, 기업 투자유치, 고객 니즈 파악 및 분석을 통한 서비스 품질 향상을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 해외 송금 서비스 외에도 환전, 결제 등 다양한 핀테크 분야로 서비스 영역을 확장시켜 나감으로써, 국내 핀테크 업계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서비스 범위를 국내로 제한하지 않고 해외까지 영역을 확장하여,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춘 글로벌 종합 핀테크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유트랜스퍼는 2019년 6월 기획재정부의 소액해외송금업 등록을 인가받은 이후, 2019년 11월부터 PC와 모바일(iOS, 안드로이드) 기반으로 정식 서비스에 나섰다.

유트랜스퍼는 기존 은행 송금대비 1/10수준의 저렴한 수수료가 강점인 해외 송금 플랫폼으로, 국내 체류중인 내·외국인이 비대면 방식으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영어와 중국어를 포함해 필리핀, 베트남, 러시아어 등 다언어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으며, 현재 전세계 57개국으로 24시간내 송금이 가능하다.

이외에도 서비스 대중화를 위한 외연 확장에서 힘쓰고 있는데, 최근에는 E-스포츠 발전을 위해 인기 온라인게임 리그오브레전드(LoL)팀인 브리온블레이드(Brion Blade)와 스폰서쉽 계약을 체결하였고, SK 시럽웰스(Syrup Wealth)와 같은 국내 유수의 업체와도 파트너쉽을 체결하여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사업 영역을 빠르게 넓혀 나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