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레임’보다 ‘불안감’…웃지 못하는 등굣길
상태바
‘설레임’보다 ‘불안감’…웃지 못하는 등굣길
  • 전기룡 기자
  • 승인 2020.05.27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2·중3·초1~2·유치원생 등 237만명 등교 시작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40명 증가
유치원과 초등학교 1~2학년이 첫 등교를 한 27일 광주 서구 치평초등학교에서 학부모들이 자녀의 하교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유치원과 초등학교 1~2학년이 첫 등교를 한 27일 광주 서구 치평초등학교에서 학부모들이 자녀의 하교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매일일보 전기룡 기자] 고등학교 2학년과 중학교3학년, 초등학교 1~2학년, 유치원생이 등교를 시작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등교가 미뤄진지 87일만이다. 하지만 원격수업이 불가피한 상황에 시작된 등교인 만큼 우려의 시선도 상당했다.

27일 교육부에 따르면 고2·중3·초1~2·유치원생 등 237만명이 이날 등굣길에 올랐다. 현재 등교수업을 진행 중인 고3(44만명)을 포함한다면 전국 고·중·초·유의 47%인 281만명이 등교수업을 시작한 셈이다.

다만 실질적으로 등교하는 학생은 이 보다 적을 것으로 점쳐진다. 앞서 교육부가 등교 인원을 ‘전체 인원의 3분의 2 미만’으로 제한했기 때문이다. 이에 각 학교는 재량에 따라 오전·오후 2부제, 격일제·격주제 등의 운영방식을 도입했다.

교육부는 이번 등교에 대해 불가피한 선택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코로나19가 산발적으로 확산되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학생들의 교육권 보장을 위해 순차적 등교수업을 강행할 수 밖에 없었다는 논리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상황 점검 영상회의를 통해 “현재 코로나19 관리 체계에서도 등교수업을 하지 못한다면 올해 등교수업을 아예 못할 수도 있다”며 “원격수업과 등교 수업을 병행하는 학습 방법으로 학생들의 밀집도를 최소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교육부의 입장에도 불구하고 우려의 목소리는 상당한 상황이다. 전국 곳곳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로 인해 서울 학교 15개교와 경북 185개교, 경기 부천 251개교 등이 이날 예정됐던 등교를 연기하고 원격수업으로 전환한 것도 이를 반증한다.

여기에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0명 늘어 누적 1만1265명이라고 밝혔다. 25일(16명)과 26일(19명) 신규 확진자가 이틀간 10명대로 떨어졌으나 경기 부천 쿠팡 물류센터 근무자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추가되며 ‘n차 감염’ 사례가 이어졌다.

뿐만 아니라 대구 수성구 오성고등학교에서 고3 학생 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 구리 갈매지구에서도 일가족이 확진자로 판명돼 해당 지역 초·중·고의 등교가 2주 미뤄진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