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위기를 뛰어넘는 원칙 '다시 리더를 생각하다'
상태바
[신간] 위기를 뛰어넘는 원칙 '다시 리더를 생각하다'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0.05.27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례 없는 변화와 불확실성의 시대, 리더는 무엇을 해야 하는가?
리더십의 대가 '존 맥스웰'이 전하는 뉴 노멀 시대에 필요한 변화의 리더십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다시 리더를 생각하다>는 뉴 노멀 시대의 리더들을 위한 변화 매뉴얼이다. 불확실성이라는 위기를 새로운 도전과 성장의 기회로 바꾸기 위해 필요한 리더십 변화의 필요성과 11가지 실행 원칙을 담았다.

“오래된 규칙은 산산조각이 나고 새로운 규칙이 쓰여 가고 있다.” 세계적인 미래학자인 유발 하라리가 올 상반기 <파이낸셜 타임스>에 보낸 기고문의 일부다.

4차 산업혁명과 새로운 세대의 등장으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던 우리 사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라는 또 하나의 강력한 변수를 경험하며 강도 높은 불확실성의 시대로 진입했다. 이런 환경에서 조직을 이끄는 리더들에게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

<다시 리더를 생각하다>의 저자인 존 맥스웰은 지금과 같은 불안정한 시대에 리더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적응력, 즉 새로운 환경에 맞추어 변화하는 능력이라고 말한다. 그는 40년간 전 세계 600만 리더들을 훈련시키며 관찰했다. 그 결과 일과 삶 모두에서 성공을 이룬 사람들은 불확실성이라는 리스크를 기꺼이 감내하며 스스로를 끊임없이 변화(Shift)시킨다는 공통점을 발견했다.

책은 과거의 성공 방식이 더 이상 통하지 않게 된 시대에 조직을 이끄는 리더들에게 필요한 변화의 과정(Leadershift)를 총 11가지 원칙으로 설명한 책이다. 책 속에는 새로운 세대를 움직이는 커뮤니케이션 기술과 리더와 팀원이 하나의 목표를 향해 함께 가는 조직문화를 만드는 방법을 비롯해 조직이 신뢰하고 존경하는 리더가 되기 위한 자기 계발 방법 등이 담겨 있다.

뉴 노멀 시대, 변화를 망설일수록 리더 자신과 조직이 성장할 기회는 멀어진다. 당신은 얼마나 변화에 열려 있는 사람인가? 존 맥스웰이 제시하는 11가지 새로운 리더십 원칙과 함께 지금 자신과 조직에 필요한 변화의 자세를 생각해 보고 행동에 옮겨야 할 때다.

저자 존 맥스웰은 전 세계 1% 리더들의 멘토로 불린다. 40년간 전 세계 180개국 600만 명의 지도자를 훈련시킨 리더십의 대가이자, <뉴욕타임스>, <월스트리트 저널>, <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가 선정한 리더십 분야 베스트셀러 작가이다. 그가 저술한 리더십 관련 책들은 전 세계에서 3000만 부 이상 판매됐고 50개 이상의 언어로 번역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