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 청각장애인 서비스 ‘개선’
상태바
한국철도, 청각장애인 서비스 ‘개선’
  • 전기룡 기자
  • 승인 2020.05.26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어영상전화기 도입 등 4가지 종합대책 마련
수어 영상전화기. 사진=한국철도 제공
수어 영상전화기. 사진=한국철도 제공

[매일일보 전기룡 기자] 한국철도는 청각장애인의 서비스를 개선한다고 26일 밝혔다.

주요 내용으로는 △수어영상전화기 설치 △역 시설 이용정보 수어영상 안내 서비스 △코레일톡 열차도착 전 알림 개선 △보이는 화면서비스 및 채팅상담 등이 있다.

먼저 ‘수어영상전화기’는 전국 주요역에 오는 6월까지 설치된다. 지난 23일 서울역에 우선적으로 시범 설치했으며, 개선사항을 발굴·보완해 전국 주요역으로 7월까지 확대키로 했다.

‘코레일톡 열차도착 전 알림 개선’은 안내방송을 듣지 못해 목적지에 내리지 못할 수 있다는 불안감을 해소시킨다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알림설정 메뉴를 이전보다 보기 쉬운 위치에 재배치하고, 정차역 도착 10분 전 휴대폰 진동과 음성 알림 메시지를 제공한다.

‘보이는 화면 서비스 및 채팅상담’은 내년 도입될 주요 대책이다.

한국철도 관계자는 “한국농아인협회와 합동 모니터링, 의견수렴을 통해 장애인 입장에서 열차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개선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철도는 지난 1월부터 5차례에 걸쳐 한국농아인협회와 간담회 및 현장실사를 진행하고 청각장애인 이용객의 실질적인 불편사항을 개선하기 위한 종합대책을 마련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