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통합당과 합당 결의 "국민과 약속 이행"
상태바
한국당, 통합당과 합당 결의 "국민과 약속 이행"
  • 조현경 기자
  • 승인 2020.05.26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꼼수' 위성정당 체제 4개월만 소멸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와 국회의원, 제21대 국회 당선인들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합동회의에서 함께 손을 맞잡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와 국회의원, 제21대 국회 당선인들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합동회의에서 함께 손을 맞잡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조현경 기자]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 전담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이 26일 통합당과 합당하기로 결의했다. 이로써 한국 정당사에 오점을 남겼던 위성정당 체제는 완전 소멸하게 됐다.

한국당 국회의원과 당선인들은 이날 국회에서 국회의원-당선인 합동총회를 열고 결의문을 채택했다. 이들은 결의문에서 “한국당은 태어날 때부터 4·15총선 후 돌아가겠다고 약속했다”며 “이제 한국당은 국민께 한 약속을 이행하려 한다”고 밝혔다. 이어 “시대에 부응하지 못하는 낡은 관습과 관행은 과감히 버리겠다”며 “국민의 아픔을 달래주고, 눈물을 닦아주는 정치를 하겠다. 시대와 발맞추고 국민과 눈 맞추는 정치를 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자유롭고, 공정하고, 정의로운 세상을 만드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당은 여당을 향해 유례를 찾을 수 없는 ‘선거악법’인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즉각 폐지할 것을 재차 촉구하기도 했다. 이들은 “지난 연말 대한민국 국회에는 독선적인 집권여당의 위력만이 존재했다”며 “여당이 야당을 가장한 여당 친위세력과 함께 위력으로 밀어붙인 ‘선거악법’은 헌정사에서 유례를 찾아보기 힘들다”고 비판했다.

이어 한국당은 합동회의 직후 최고위원회의에서 합당안을 최종 추인했다. 합당안에 따르면, 한국당은 오는 29일까지 통합당과 합당하고, 합당 수임기관의 위원은 염동열 사무총장, 최승재 당선인이 맡는다. 통합당도 27일 열리는 전국위원회에서 합당을 의결할 예정이다. 절차가 마무리되면 한국당은 지난 2월 창당 후 약 4개월 만에 소멸된다. 당초 한국당은 이날 원 대표의 임기 연장을 위해 전당대회를 열 계획이었지만 통합당이 ‘김종인 비대위’ 출범을 결정하면서 한국당 독자교섭단체 구성 등의 논란이 생기자 이를 잠재우기 위해 당선자-현역 의원 합동 회의로 대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