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보좌관들 "윤미향과 같은 건물 사용에 자괴감...시작부터 막장국회"
상태바
통합당 보좌관들 "윤미향과 같은 건물 사용에 자괴감...시작부터 막장국회"
  • 김정인 기자
  • 승인 2020.05.26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 투명성 문제 등을 폭로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이 열린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새마을청년연합 관계자가 소녀상에 윤미향 구속 촉구 팻말을 놓은 후 옆에 있던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 관계자와 실랑이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 투명성 문제 등을 폭로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이 열린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새마을청년연합 관계자가 소녀상에 윤미향 구속 촉구 팻말을 놓은 후 옆에 있던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 관계자와 실랑이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정인 기자] 미래통합당 보좌진협의회(미보협)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을 국회의원으로 인정할 수 없다"며 검찰 수사와 자진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미보협은 26일 성명서를 통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의 울분에 찬 기자회견을 보며, 국민의 한 사람으로 가슴 속 치밀어 오르는 분노를 느낀다"며 "윤 당선인과 정의기억연대(정의연)를 둘러싼 모든 의혹은 검찰이 신속하고 성역 없이 수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미보협은 또 "윤 당선인은 앞으로 업무상 배임, 기부금품 모집·사용에 관한 법률 위반, 기부자에 대한 사기 등 다수의 범죄 혐의가 적용될 가능성이 짙다"며 "이런 혐의를 받고 있는 사람에게 대한민국 국회를 맡길 수 없다"고 했다. 이어 "21대 국회의 첫 단추를 막장 국회로 시작할 수 없는 일"이라며 "당장 5일후부터 국회의원 신분이 될 윤 당선인과 같은 의원회관에 있어야 할 4년을 생각하면 깊은 자괴감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미보협은 그러면서 윤 당선인을 향해 "국민에게 용서를 구하고, 의원직을 사퇴하는 게 그나마 지금껏 위안부 인권 운동을 위해 노력한 자신과 시민단체의 명예를 조금이라도 남기는 유일한 길"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