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온라인 통해 비대면 봉사활동 지속 전개
상태바
대웅제약, 온라인 통해 비대면 봉사활동 지속 전개
  • 김동명 기자
  • 승인 2020.05.26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지마요프로젝트, 발달장애인-임직원 멘토링 봉사활동 진행
대웅제약 임직원이 온라인 화상프로그램을 이용해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대웅제약 제공
대웅제약 임직원이 온라인 화상프로그램을 이용해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대웅제약 제공

[매일일보 김동명 기자] 대웅제약은 지난 23일 대표 사회공헌 프로그램 ‘참지마요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발달장애인과 함께하는 임직원 멘토링 봉사활동을 온라인으로 진행했다고 26일 밝혔다.

‘참지마요 프로젝트’ 대웅제약 임직원 봉사단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기존 대면 멘토링 방식을 온라인 라이브 방식으로 변경했다. 멘토인 임직원이 멘티인 발달장애인과의 AAC 카드(보완대체 의사소통 카드) 내용을 감수하는 봉사활동을 화상 프로그램을 통해 실시간 온라인으로 진행한다.

이번 활동을 통해 감수한 ACC 카드는 추후 발달장애인이 몸이 아플 때, 보호자는 물론 의사 또는 약사와 직접 소통할 수 있도록 돕는 의사소통 보완 수단으로 제작될 예정이다.

대웅제약은 아름다운가게, 피치마켓과 협력해 발달장애인들이 몸이 아플 때 혼자서도 질병 증상을 표현할 수 있도록 교육해 필요한 의료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참지마요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다. 작년에 이어 올 해에도 새롭게 모집한 대학생 교육봉사단과 임직원 봉사단을 통해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수행할 예정이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대면 봉사활동에는 어려움이 있어, 이번 임직원 봉사활동을 온라인 방식으로 전환해 진행했다”며 “앞으로 참지마요 프로젝트를 통해 발달장애인이 주요 질환에 대한 기본적인 인식과 소통에 대한 표현력을 갖출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대웅제약은 2016년 장애를 겪는 아동들이 어울려 뛰어놀 수 있는 무장애놀이터 준공을 시작으로 윤재승 전 회장 시절부터 장애로 불편을 겪는 청소년들을 돕기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에는 참지마요프로젝트를 통해 발달장애인들을 위한 ‘코로나19 쉬운 글 도서’를 발간, 전국 특수학교 및 기관 등에 무료 배포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